6월 서울서 아파트 '분양대전(大戰)' 돌입

이달 서울에서 아파트 '분양대전(大戰)'이 펼쳐진다.

이번 분양에는 강남과 서초, 가재울뉴타운, 청량리 등 주요 지역이 총 망라된다.

3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이달 서울에서 공급되는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12곳, 1만423가구로 이 가운데 조합원 물량을 뺀 4708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역별로는 ▲강남구 2곳 1178가구(일반253가구) ▲서초구 2곳 1581가구(일반227가구) ▲송파구 1곳 1945가구(일반745가구) ▲동작구 1곳 514가구(일반153가구) ▲서대문구 1곳 450가구(일반265가구) ▲마포구 1곳 1419가구(일반50가구) ▲중구 2곳 1612가구(일반1612가구) ▲동대문구 1곳 1425가구(일반1253가구) ▲양천구 1곳 299가구(일반150가구)등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주변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 교통, 학군 등 이미 검증된 입지가 대부분이어서 관심이 쏠린다"며 "강남3구와 가재울뉴타운, 청량리 등 주목할 곳이 많아 실수요자라면 자금 계획을 철저히 세워 청약에 나서볼 만하다"고 말했다.

주요 단지로 금호건설은 이달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9구역을 재개발한 'DMC 금호 리첸시아' 16~84㎡, 450가구 중 265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경의중앙선 가좌역이 도보 5분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지하철 6호선·공항철도 디지털미디어시티역도 가깝다.

롯데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4구역을 재개발한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84~177㎡, 1425가구 중 1253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인근에 지하철 1호선과 경의중앙선, 분당선, KTX가 지나는 청량리역이 있으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C노선도 예정돼 있다.

삼성물산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아파트2차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라클래시' 74·84㎡ 679가구 중 11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가깝고 코엑스 등 대형 복합문화시설 이용이 편리하다.

GS건설은 서울 서초구 서초2동 무지개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서초 그랑자이' 59~119㎡, 1481가구 가운데 21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서울지하철 2호선, 신분당선 강남역이 가깝고, 서이초등학교가 인접해 있다.

대우건설은 서울 동작구 사당3구역을 재건축해 짓는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 41~84㎡, 514가구 중 15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지하철 4호선, 7호선 환승역인 이수역이 가깝다.

▲ 서대문구 가재울9구역 재개발 아파트 'DMC 금호 리첸시아' 투시도.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