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가 만난 기업人] 물·공기 좋은 영월서 '100% 국산 사골곰탕' 승부수, 비제이푸드 김성희 대표

육가공 분야 명성 시아버지 영향받아 대량 생산공장 마련

국산 소, 돼지, 닭 등 활용한 탕류와 각종 헬스푸드도 개발

온라인·TV홈쇼핑 넘어 일본, 동남아등까지 활로개척 모색

▲ 비제이푸드 김성희 대표(왼쪽)와 아들 강동원 과장이 강원도 영월 주천에 있는 본사 로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승호 기자

【영월(강원)=김승호 기자】 시아버지와 할아버지의 뜻을 이어 한우의 고장인 강원도 영월 주천에서 한우, 한돈을 활용해 사골곰탕 등 국산 가공식품으로 승부수를 걸고 있는 엄마와 아들이 있다.

비제이푸드유한회사(비제이푸드) 김성희 대표와 아들 강동원 과장이다. 비제이푸드가 자리잡고 있는 주천면은 '다하누'로 잘 알려진 국내의 대표적인 한우 명소 중 한 곳이다.

김 대표의 시아버지이자 강 과장의 할아버지인 고 강봉조 회장은 한 때 중소기업계 육가공식품 분야에서 꽤 명성을 날렸던 인물이다. 비제이푸드란 사명은 자연이 키워주는 양질의 국산 식자재를 활용해 좋은 먹거리를 만들어 소비자에게 공급하겠다는 의지에서 만든 '베스트 조인(Best Join)이란 영문과 선친의 이름에서 따 왔다.

김 대표가 물 좋고 공기좋은 청정지역인 이곳 주천에 자리를 잡은 것은 무엇보다 비제이푸드의 주력 제품인 사골곰탕, 꼬리곰탕, 삼계탕 등의 주재료, 부재료를 찾기가 수월해서다. 비제이푸드 공장 인근으로는 영월 동강과 만나는 주천강이 흐르고 있다.

김 대표는 "다하누가 워낙 한우로 잘 알려져 있어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들이 오고가는데다 한돈은 인근 원주에 있는 돼지문화원을 통해 공급받고 있어 주변에 원재료가 풍부하다"면서 "게다가 강원도에서 많이나는 옥수수, 감자, 벌나무 등을 활용해 건강을 위한 '헬스푸드'를 개발할 기회도 무궁무진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김 대표는 주제품인 탕류 외에도 다양한 가공식품 개발을 위해 지역에 있는 대학들과 공동개발도 모색하고 있다. 지역에서 생산하는 특산물로 제품을 만들어 농가소득도 높이고, 또 지역의 대학과 산학연을 통해 공동활로를 개척해나가기 위해서다. 특히 최근엔 헬스푸드를 찾는 층이 넓어지고, 1인가구가 증가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신제품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비제이푸드의 전공은 뭐니뭐니해도 소, 돼지, 닭 등을 활용한 탕류다.

이들 제품 생산을 위해 비제이푸드는 해썹(HACCP)이라고도 불리는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과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인 ISO22000 인증까지 받았다.

공장은 뼈 핏물제거, 지방 추출, 전통가마솥과 같은 가압추출방식을 활용한 국물 만들기, 자동포장 등의 시스템을 완비해 하루 20톤(t)은 거뜬히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김 대표는 "주변 지역에서 이 정도의 설비를 보유한 공장은 찾아보기 쉽지 않다(웃음)"면서 "지난 설에는 '한우 100%' 사골곰탕 5000개 세트가 모두 팔려나가는 등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비제이푸드는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썬팜몰을 비롯해 강원도청의 온라인몰 '강원마트' 등을 통해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다. 카카오톡에서 '썬팜몰'을 찾아도 된다. 특히 썬팜몰은 지역에서 나는 농특산물도 공동 판매해 판로 개척을 돕고 있다. 도라지생강청, 인진쑥환, 느릅나무 유근피환, 헛개나무, 야관문, 취나물, 곤드레, 메밀국수 등이 대표적이다.

▲ 비제이푸드의 온라인몰 갈무리 화면.

7월부터는 100% 국산 재료를 쓴 삼계탕도 본격 선보인다.

김 대표는 "삼계탕의 주재료인 닭뿐만 아니라 찹쌀(강원도 원주), 대추(경북 경산), 깐밤(충남 공주), 마늘(경북 의성), 수삼(경기 안성) 등도 전국 곳곳에서 나는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팔도 삼계탕'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개발이 끝나 생산에 막 들어간 '유황오리 백숙'도 국내산 한약재 20여 가지를 쓴다"고 설명했다. 이들 부재료는 수급 안정을 위해 농협을 통해 전량 공급받고 있다.

특히 삼계탕은 해외수출을 위한 인증 절차도 준비하고 있다.

김 대표는 "동남아시아, 일본, 중국, 대만에 삼계탕 샘플을 보내놓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면서 "좋은 소식이 들리면 우리 기술로 만든 삼계탕이 현지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를 날도 머지 않았다"고 말했다.

삼계탕은 오는 7월부터 홈앤쇼핑을, 유황오리백숙은 CJ오쇼핑과 공영홈쇼핑을 통해서도 고객들에게 찾아간다.

"기업은 사장과 직원들의 행복도가 같아야 오래갈 수 있다. 특히 지역에 있다보니 회사가 주는 월급이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가족같은 회사를 만들어 함께 가야하는 것은 물론이다." 김 대표가 아들 강 과장을 보면서 미소를 지었다. 강 과장은 대학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해 이론에선 오히려 김 대표보다 밝다.

비제이푸드는 지난 5월8일 어버이날엔 주천면에서 연 경로잔치에 사골곰탕을 기부해 지역 어르신들이 맛볼 수 있도록 했다. 식품가공업을 시작한 것이 시아버지의 영향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함께하지 못하는 고인의 모습이 생각나 주변의 어르신들께 작은 정성이라도 드리고 싶어서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