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창립 17주년 허니문전문 팜투어, 경쟁력은 단연 '규모의 여행경제학'

최근 동유럽 다뉴브강 사건으로 여행 업계가 뒤숭숭한 가운데 메트로트래블은 지난4일 안전 및 양질을 추구하는 허니문 1위 팜투어 권일호 사장을 만나 그의 여행업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았다.

권일호 사장은 "이번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는 남 일 같지 않고, 여행업에서는 일어나지 말아야하는 사건이 터진 것"이라며 먼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이탈리아 베니스에서도 최근 선박끼리 부딪히는 사고가 있었고, 허니문스팟인 스위스 취리히도 유람선 관광이 있다"며 "유람선뿐 아니라 가장 위험이 큰 게 비행기, 그 다음이 배, 물놀이, 스킨스쿠버 등 허니문은 물놀이가 기본이어서 허니문 업계에서도 위험에 각별 준비를 하고 있다"고 허니문 리더로서 말문을 열었다.

창립 17주년 허니문여행사 팜투어 경쟁력은 단연 '규모의 여행경제학'…허니문박람회 계약 고객 100명 중 50% 이상 다시 팜투어 찾아
▲ 창립17주년을 맞은 팜투어 권일호대표는 허니문 업계1위를 고수하는 이유가 '규모의 경제학'이라고 밝혔다./=이민희기자.

그는 "하와이에 스노클링 스팟이 몇군데 있는데, 어느 한국 허니무너가 겁없이 덤벼들었다가 외국인이 긴급히 도와줘 운이 좋은 케이스도 있었다"며 "신랑·신부도 수영잘한다고 방만하면 큰일 난다. 발리 씨워커(어항을 쓰고 물에 잠수하는 것) 같은 경우, 물 속의 강한 회오리를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안전에 관한 생각을 말했다.

권사장은 "팜투어는 여행 배상보험이 개별 5억원으로 준비되어 있다"며 "정부가 그러듯이 현지 파트너에게 경각심주고 회의하고, 안전에대해 신경을 많이 쓴다"고 현지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소통 부분에 대해 말했다.

그는 "최근 다낭에서도 스킨스쿠버 사고가 있었다"며 "허니무너는 스킨스쿠버, 심장마비 등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사장은 몇년전 허니문여행사들의 부도 및 횡령사건에 대해선 "인센티브여행을 취급하는 작은 허니문 여행사는 이제 답이 없다"며 "작은 허니문 여행사들의 덤핑 문제로 인해 야기되는 사건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5000원이나 1만원 정도의 개인이 가입하는 여행자보험은 사람이 죽어야 1억원이고, 다치면 큰 보상은 없다"며 "여행사는 배상보험이 중요하다"고 다시 강조했다.

▲ 권일호사장은 "이제 팜투어의 경쟁은 OTA 다"라며, "대략 최근 5년동안 8만쌍 정도 허니문을 보냈다"고 허니문 1위 업체다운 규모를 밝혔다./=이민희기자.

현재 팜투어는 허니문 설명회를 매주 강남 본사에서 진행중이다. 허니문 출발은 4, 5, 10, 11월이 가장 많고, 벌써 올 상반기는 끝났고, 하반기도 60% 이상 진행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권일호 사장은 "팜투어는 2003년 처음 600쌍으로 시작해 2018년 2만쌍, 최근 5년 동안 8만쌍이 여행을 했으며 광주·부산이 1등로, 팜투어 때문에 없어진 허니문 전문여행사가 많다"며 팜투어가 가진 업계 월등한 경쟁력을 밝혔다.

강남에 위치한 본사 허니문박람회 현장에서 계약을 맺은 예비 신혼부부 100쌍을 대상으로 신혼여행 상담 후 계약을 맺게 된 결정적인 원인 및 사유에 대해 '본사를 비롯해 전국 지사를 보유한 규모와 직원 수(52쌍)'를 꼽았다.

팜투어와 계약을 맺게 된 원인 및 사유 두 번째는 '회사 및 직원들의 경험과 전문성(26쌍)'을, 세 번째로는 '현지와의 직거래 통한 상품구성 즉 거품 없는 가격 경쟁력(22쌍)'을 지목했다.

▲ 이밖에 이번 설문조사에 응한 계약 커플들은 각 지역별 허니문 전문 컨설턴트들의 디테일하면서도 정확한 상담력(전문성)과 가격경쟁력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팜투어

실제 팜투어는 본사 규모만 400평에 달하고 직원 수는 100여명에 달한다. 팜투어 전국시자로는 본사를 비롯해서 직영지점인 강북 종로, 경기도 일산, 부산 및 대전과 부평, 구월, 계양, 수원, 안산, 천안, 청주, 원주, 전주, 광주, 순천, 대구, 울산까지(하와이 직영지사 포함) 총 19개를 보유하고 있다.

팜투어 권일호 대표이사는 "팜투어의 허니문박람회 현장을 방문하면 1:1 맞춤 상담을 통해 편안함 과 신뢰를, 또 박람회 완전특가 및 단독 프로모션으로 알뜰하고 경제적인 신혼여행길로 안내를 받을 수 있다"며 "창립 17년의 오랜 경험과 오직 허니문만을 위해 정진해온 팜투어는 국내 유일의 신혼여행 상담 창구인 팜투어 허니문박람회를 매주 주말마다 개최해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들의 생애 단 한번뿐인 허니문을 완벽하게 책임진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