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해마를 찾아서 外

◆해마를 찾아서

윌바 외스트뷔 , 힐데 외스트뷔 지음/안미란 옮김/민음사

'내가 지금 네이버에서 뭘 검색하려고 했지?', '이 사람 낯이 익은데 어디서 봤지?', '리모콘을 어디에 뒀지?'

우리는 매일 기억과 씨름하며 살아간다. 뇌리에 박혔으리라 생각한 각종 정보들을 시간이 지난 후 머릿속에서 끄집어내려고 하면 도무지 생각이 나지 않거나 다른 정보와 뒤엉킨다. 누구나 인생에서 한번쯤은 '기억'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처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대체 기억이란 무엇이기에 우리 삶 곳곳에 영향을 미치는 걸까. 저자는 450여 년 전 해마의 발견에서 시작해 현대 기억 연구에 위대한 기여를 한 실험과 연구 성과를 추적한다. 책은 어떤 과정으로 우리의 경험이 기억으로 저장되는지, 효과적인 기억 훈련법은 무엇인지 등을 알려준다. 388쪽. 1만6800원.

◆그리스는 교열 중

메리 노리스 지음/김영준 옮김/마음산책

그리스어는 불가해한 것으로 여겨진다. 그리스는 독일이 주도하는 유럽연합의 끝자락으로 취급된다. 국민들은 이탈리아의 가난한 친척쯤으로 여겨진다. 국가 경제는 늘 위태로워 보인다. 저자는 아테네 거리의 네온사인에 갈수록 늘어나는 영어를 보며 안타까워한다. 아폴로 우주 비행 계획, 에르메스 스카프, 올림포스 요구르트 등 우리는 일상에서 신화 속 이름을 사용한다. <뉴요커>에서 40년 넘게 교열자로 일해 온 저자가 그리스어와 영어, 그리스 신화의 관계를 색다르게 소개한다. 272쪽. 1만5500원.

◆ 전쟁 말고 커피

데이브 에거스 지음/강동혁 옮김/문학동네

가난한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 빈민가 뒷골목을 누비며 자라온 목타르 알칸샬리는 어느날 우연히 예멘이 '원조' 커피 수출국이라는 사실을 알게된다. 예멘 커피는 들쑥날쑥한 품질과 불안정한 정치 상황으로 커피 세계에서 존재감을 잃은 지 오래다. 미국에서 '커피의 세번째 물결'을 접한 목타르는 '예멘의 명품 커피'를 팔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내전이 한창인 예멘으로 떠난다. 책에는 샌프란시스코 빈민가의 예멘 이민자 청년이 '세계 3대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 블루보틀의 파트너가 되기까지의 모험담이 담겼다. 예멘 커피의 명예를 되살려낸 청춘의 성공담과 함께 커피의 역사, 커피 산업의 이면을 흥미롭게 그려냈다. 432쪽. 1만5000원.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