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 조성사업 수주

반도건설이 기존 공공택지 중심의 주택사업에서 토목SOC사업, 도시정비사업, 복합개발사업, 대형개발, 비주거상품으로 사업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 전경.

최근 반도건설은 첫 산업단지 조성공사인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에서 509억원 규모의 '첨단산업 및 지식기반 산업기지 조성사업'을 수주하고 본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국내 주택경기 불황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명동지구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 면적 50만6238㎡ 규모로 원전부품 소재단지 육성을 위한 특화단지 조성과 함께 원전부품 연구소, 전시관 유치로 원전부품 클러스트를 조성하기 위해 지사융합산업단지개발㈜이 시행하는 사업이다.

또한 반도는 본계약을 앞두고 있는 대형 컨소시엄사업인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조성사업(총사업비 1조1000억원 규모) 수주'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사업은 경남 김해시에서 추진한 산업단지 중 역대 최대 규모사업이다. 명동지구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반도건설의 첫 번째 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그 동안 동탄2신도시 5-2공구, 창원 가포지구 택지개발 사업 등 다양한 민자사업 및 토목사업에 참여해 쌓아온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셈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지난 1월 정부가 총사업비 24조1000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추진키로 함에 따라 반도건설도 해당 공공사업 수주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반도건설은 2018년 시공능력 평가 12위 건설사로 2017년 조경실적 1위, 주택도시보증공사 신용평가 AAA등급, 나이스신용평가 기업단기신용등급 A3+ 등을 보유하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