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文→이해찬→양정철 잇따라 만난 '김경수'

▲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5일 창원에서 열린 환경의날 기념식 때 만난 모습/청와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향한 정계의 시선이 뜨겁다. 김 지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권 유력 인사들과 잇따른 만남 행보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우선 김 지사는 지난 5일 창원에서 열린 환경의날 기념식 때 문 대통령을,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인근 한 식당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10일 창원 경남도청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원장을 각각 만났다.

김 지사가 지난 5일을 기준으로 엿새간 여권 유력 인사들과 회동을 갖자 '여권 실세로서의 위상을 보여준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정계 안팎에서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10일 메트로신문과 만나 "김 지사는 작년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도지사직에 당선됐다"며 "경남은 여권 불모지로 정평이 난 곳 아닌가. 김 지사는 이때부터 여권의 미래권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따라서 김 지사와 여권 유력 인사들의 잇따른 회동은 다양한 해석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민주당이 내년에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관련 'PK(부산·울산·경남)지역 사수 의지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

윤용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은 10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김 지사가 문 대통령을 비롯해 여권 유력 인사들과 잇따른 만남을 가지고 있다"며 "이 대표는 김 지사를 만나 '전폭 지원'을 언급한 것으로도 안다. 이런 내용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는 것은 '관건선거 기획'이라는 뒷말을 나을 수 있다"고 했다.

실제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김 지사-이 대표 회동 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동에서 김 지사가 경남경제 회복을 위한 중당당 차원의 협력을 요청했고, 이 대표는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한편 김 지사-이 대표 회동은 '보석 후 김 지사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는 게 민주당 측 전언이다. 김 지사는 지난 2017년 대선 때 '드루킹(민주당원 댓글 조작 주범)' 일당과 공모해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나오면 완판 quot ..  수익률 5   발행어음·RP 경쟁
"나오면 완판".. '수익률 5%' 발행어음·RP 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