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무거워지는 스마트기기…손가락 통증 '주의보'

스마트폰 사용이 잦은 현대인들의 손가락 통증이 늘어나고 있다. 화면이 점차 커지면서 무게가 가중되는 스마트 기기 때문이다.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 50만1000여 명으로 집계됐던 '손가락의 염좌 및 긴장 환자' 수는 2018년 59만1000여 명으로 8년 새 9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되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지거나 회복되기 어려워져 주의해야 한다.

현대인의 스마트기기의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장 과도하게 사용 범위와 각도가 늘어난 손가락은 엄지다. 엄지손가락으로 스마트 기기의 화면을 슬라이딩하거나 타이핑할 때가 많은데, 이경우 손가락 인대에 긴장과 염좌를 유발할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무겁고 큰 스마트 기기는 손가락 안쪽 인대에 염좌를 유발할 수 있는데, 통증이 나타나면 휴식을 취하거나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며 "병원에서 진단 후에는 물리치료와 소염제를 복용하는 치료를 한다"고 설명했다.

엄지나 검지뿐만 아니라 손가락 전체의 사용이 많은 경우는 흔하다. 종일 키보드를 활용하는 사무직이나 작가 그리고 손가락 움직임이 많은 피아니스트나 헤어디자이너를 비롯해 가사노동이 많은 중년 여성도 손가락 과사용으로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손가락은 다른 관절에 비해 변형이 쉽게 일어나는 반면 회복은 느리기 때문에 손상에 대한 위험성이 큰 관절이다. 손가락에 반복적인 힘을 가하다 보면 손가락 내의 힘줄, 근육에 외부 충격으로 인한 염증과 통증이 발생한다. 이런 통증을 방치할 경우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되어 손가락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다. 초기에는 손이 가끔씩 저려오고 뻣뻣한 느낌이 들지만 심해지면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손가락 마디가 두꺼워지거나 손가락을 펴기조차 힘들어진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손가락 통증을 줄이려면 손가락 사용 시간을 줄이고 스마트 기기를 가벼운 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필수라고 조언한다. 만약 손가락의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거나 통증이 있으면 즉시 정형외과를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손가락 통증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5분 이상 같은 동작을 반복하지 말고 손가락을 쉬게 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이 외에도 손을 쫙 펴서 양 손가락을 마주 보게 한 뒤 몸 쪽으로 돌려주면서 손가락 스트레칭을 하면 도움이 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