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커머스 프로그램', 1년간 26만명 온라인 창업 지원

네이버 'D-커머스 프로그램'이 온라인 커머스 판매자의 실질적 거래액 증가에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데이터 기반의 지원 프로그램이 스몰비즈니스 창업과 성장 지원에 영향을 미친 것이란 분석이다.

D-커머스 프로그램은 네이버가 지난해 5월, 온라인 커머스 판매자의 창업과 성장을 돕기 위해 데이터 기반으로 교육과 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설계한 것이다. 지난 1년간 프로그램에 참여한 판매자는 26만명에 달한다. 이중 온·오프라인 교육에 참여한 판매자는 18만명, 컨설팅을 받은 판매자는 3만명, 성장포인트를 받은 판매자는 3만여 명이다.

특히 네이버 D-커머스 프로그램의 맞춤 컨설팅은 판매자의 실질적 거래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데이터 분석 컨설팅을 제공받은 판매자의 평균 거래액은 컨설팅을 제공받기 이전 대비 41% 증가했고, 검색광고 개선 관련 컨설팅을 받은 판매자의 거래액은 28%, 상세 페이지 컨설팅을 받은 판매자의 거래액은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분석 컨설팅을 받은 월 거래액 800만원 이상 4000만원 이하의 판매자의 경우, 평균 거래액이 64% 상승했다.

네이버는 지난 10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D-커머스 프로그램 1주년을 기념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과 함께 'D-커머스 데이'를 개최하기도 했다.

▲ 지난 10일,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과 함께 진행한 'D-커머스데이'에서 오프닝세션을 맡고 있는 네이버 창업성장지원TF 추영민리더가 발표하고 있다. /네이버

D-커머스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네이버 창업성장지원 TF 추영민 리더는 "네이버 D-커머스 프로그램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설계가 판매자 창업과 사업 성장에 실질적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스몰비즈니스의 다양성이 온라인에서 기술과 데이터를 만나 새로운 성장 시너지를 만들어내고,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