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상황 고려… 선제적 식량 지원 추진"

▲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과의 당정협의에 참석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장관 "인도적 원칙 따라 추진"

정부가 북한의 식량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 지원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과 통일부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외교 현안 관련 당정협의를 가졌다. 이날 국회를 방문한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업부보고에서 "정부는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인도적 원칙에 따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라며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을 고려해 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돌아켜보면 (지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모두 6월에 개최됐다"며 "정부는 현시점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관련해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북핵 문제 및 주변국 외교에 있어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하는 주요 20개국(G20) 회의 등 주요 외교 행사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관련 국가와 긴밀한 협의해 북미관계·남북관계 돌파구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최근 북한에서까지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예방대책특별위원회 부위원장에 설훈·김현권·서삼석·오영훈·윤준호 의원을 임명하고 국내 유입 차단 모색에 나섰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