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8호선 전 역사·전동차에 '미세먼지 실시간 측정기' 설치

▲ 지하철 대청소 모습./ 서울교통공사

서울교통공사는 전동차 내 미세먼지 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사는 서울지하철 1~8호선 277개 전 역사와 전동차에 미세먼지 측정기 840개를 설치했다. 대합실, 승강장, 출입구 등 역사별로 2~3개, 호선별로 4개씩 전동차 총 32칸에 달았다.

공사는 측정기로 미세먼지 추이를 실시간으로 점검해 원인을 분석하고 환기 가동시간을 조정하거나 습식 청소를 실시할 방침이다.

올해 전 역사에 초미세먼지(PM-2.5)를 걸러내는 공기청정기 설치도 본격화한다. 2020년까지 277개 전 역사에 총 4432개(역사당 8~16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공사는 공기청정기로 초미세먼지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

공기청정기 설치는 7월 1일 개정·시행될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른 것이다. 지하역사 내 미세먼지 농도는 기존 150㎍/㎥ 이하에서 100㎍/㎥ 밑으로, 초미세먼지 농도 항목은 신설해 50㎍/㎥ 이하로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공사는 매주 토요일 대청소를 통해 역사 내 승강장 노반 바닥, 벽면, 표지판 등 보이지 않는 먼지를 비눗물로 닦아낸다고 전했다. 지난 3월부터 지하철 대청소를 시작해 현재까지 1호선 전체 10개역, 4호선 수유역, 5호선 광화문역 등 총 21개역에서 청소를 마쳤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교통공사는 미세먼지 측정기와 고성능 공기청정기 설치, 지하철 대청소 등 가능한 기술과 인력을 투입해 지하철 내 미세먼지를 줄여나갈 것"이라며 "지하철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가장 자주 이용하고 접하는 체감도 높은 공간인 만큼 시민들이 지하철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공기질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