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슬로포럼 연설… "'평화 동반자' 노르웨이, 한반도 평화 함께 해달라"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오슬로 가르드모온 공군기지에 도착한 모습/청와대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오슬로 대학교 법과대학 대강당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비전' 관련 연설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의 오슬로 연설에는 하랄 5세 국왕과 소냐 왕비, 써라이데 외교장관 등 노르웨이 정부 고위 인사들이 참석했다. 또 오슬로 대학 학생들과 시민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600석 규모의 현장을 가득 메웠다.

문 대통령은 이번 연설을 통해 "2017년 7월 독일 베를린에서 발표한 '한반도 평화구상'을 발판으로 작년 평창동계올림픽 후 3번의 남북정상회담과 2번의 북미정상회담을 거쳤다. (이를 통해) 남북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며 "남북관계-북미관계가 선순환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도록 대화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대립과 갈등이 끝나고, 평화와 공존의 신질서로 나아가는 새로운 평화협력공동체 구축을 위해 '신한반도체제'를 추구하고 있다"며 "노르웨이와 대한민국은 평화의 동반자다. 한반도 평화가 단단히 자리 잡을 때까지 노르웨이가 함께 지혜와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 후 결렬된 한반도 비핵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마침 오늘은 '제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이라며 "1년 전 오늘, 역사상 최초로 북미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고, 한반도 비핵화·새로운 북미관계·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금 그 합의는 진행 중"이라며 "제2차 북미정상회담 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가 1950년 한국전쟁 때 의료지원단을 파견한 데 대대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양국은 전우"라면서 "노르웨이 출신 트리그베 리 초대 유엔(국제연합) 사무총장은 강대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유엔군 파병을 국자세회에 강력하게 호소해 관철시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노르웨이는 한반도에 의료지원단 623명을 파견했고 9만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며 "대한민국은 노르웨이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번 연설 수락 배경은 이렇다. 노르웨이 정부는 '인도주의 대화를 위한 센터'와 공동주최하는 오슬로포럼의 올해 기조연설자로 문 대통령을 초청했고, 우리 정부는 노르웨이 정부의 초청을 수락하며 성사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