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교육청, 혁신교육지구 학교장 워크숍 개최

▲ 제주특별자치도 일원에서 유ㆍ초ㆍ중ㆍ고 학교장 33명이 참여한 가운데 혁신교육지구 학교장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생명의 길 평화의 길에 서다' 주제 소통·토론 마당 펼쳐

고흥교육지원청(교육장 정길주)이 지난 10일부터 2박3일 간 제주특별자치도 일원에서 유ㆍ초ㆍ중ㆍ고 학교장 33명이 참여한 가운데 혁신교육지구 학교장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생명의 길, 평화의 길에 서다'라는 주제로 지역사회에 기반한 친환경 생태중심 교육혁신 마인드와 민주적 의사소통능력을 기르기 위해 운영됐다.

워크숍은 치유의 숲 탐사, 4.3의 아픔을 간직한 섯알오름에서 알뜨르 비행장까지의 도보 행진, 친환경 생태농업을 실천하는 어른신과의 만남, 머체왓 숲길에서의 숲 밧줄놀이 체험, 제주 북초 마을 연계 문화예술교육 참관 등 실천적 내용으로 꾸며졌다.

한상희 장학사(서귀포교육지원청)는 "제주 4.3은 꺼낼 때마다 너무나 아픈 나의 역사이고 우리 지역의 역사이며 우리 민족의 역사이다."라며 "우리 학생들이 어떤 시대적 소용돌이 속에서도 인간성을 잃지 않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도 민주시민교육과 평화교육의 소중한 가치에 깊이 공감하고 교육활동에 적극 반영할 것을 다짐했다.

박현희 교장(영남초)은 "현지인에게 도움이 되는 공정여행, 친환경 생태의 가치를 알고 실천하고 있는 사람들과의 만남, 마을을 주제로 마을을 통해 마을을 위한 교육활동을 실천하고 있는 혁신학교 방문을 통해 혁신교육의 나아갈 길을 더 한층 고민하게 만든 알차면서 즐거운 연수활동이었다."고 말했다.

연수활동을 총괄한 정병도 교육지원과장은 "이번 연수는 내용도 참신하고 다양했지만 무엇보다도 참가자들이 격의 없이 소통하고 화합하며 격려해주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