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A-등급 해외 사채 발행 시장 진출 쾌거

-국내 증권사 최초 A-등급 해외 사채 발행 시장 진출

- 해외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을 위한 'EMTN 프로그램' 설립

KB증권은 국내 증권사 최초로 A- 등급 해외 파생결합증권 및 파생결합사채 발행 시장 진출을 위해 'EMTN(Euro Medium Term Note) 프로그램'을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EMTN 프로그램'은 발행 가능한 채권 종류, 최대 채권량, 제한사항 등 발행 약관과 조건들을 명시 후 시장 여건 및 투자자 수요에 따라 명시된 내용의 채권을 기동성 있게 발행 할 수 있도록 하는 아시아 및 유럽 시장의 발행 플랫폼이다.

KB증권은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경쟁력 있는 구조화 파생결합증권(사채)을 공급하기 위해 '파생결합증권(사채) EMTN 프로그램'을 설립하고 공·사모 통합 총 20억 달러의 발행 한도를 설정했다.

이에 따라 KB증권은 아시아 및 유럽 시장에서 앞으로 20억 달러의 한도가 소진 될 때까지 자유롭게 파생결합증권(사채)을 발행 할 수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KB금융그룹의 강력한 브랜드 네임 및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EMTN 프로그램' 활용 시 해외 신규 고객 발굴이 더욱 수월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실제 KB증권의 해외 신용등급은 A-(S&P, Fitch)로 경쟁사 대비 우위에 있어 해외 기관투자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 해외 시장에서는 국내에서 금융기관 거래 시 제공하는 담보 없이도 파생결합증권(사채) 발행이 가능해 비용 및 유동성 개선을 통한 수익성 증대도 기대 할 수 있다.

김선창 파생상품영업본부장은 "경쟁력 있는 상품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해외 고객 및 상품 커버리지를 확대함은 물론 해외에서도 KB증권과 KB금융그룹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