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국악 상설공연’ 셋째마당 열린다

▲ 시립국악관현악단, 15일 오후5시 광주공연마루

▲ 관현악곡·거문고중주곡·노래곡 등 전석 무료

▲ 광주국악상설공연_내벗소리

지난 3월 첫 선을 보인 광주 브랜드 공연 '광주 국악 상설공연'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6월 세 번째 공연이 오는 15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열린다.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꾸미는 이번 공연은 시립국악관현악단 최원록 부지휘자의 지휘로 관현악곡, 거문고중주곡, 피리3중주곡, 노래곡, 사물곡 등 다채로운 국악 한마당을 선보인다.

첫 무대인 축연무는 경사스러운 행사의 서곡으로, 밝고 힘찬 서주로 시작하여 자진모리, 엇모리, 굿거리로 이어지는 흥겨운 리듬에 화려한 가락이 일품이다.

이어 거문고 중주곡 '출강'은 북한 작곡가 김용실 씨가 흥남 제련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곡이다. '출강'은 '쇠가 나온다'는 뜻으로, 박미영 씨가 편곡한 피아노와 더불어 거문고의 역동성을 만끽할 수 있다.

세 번째 무대인 피리3중주 '춤을 위한 메나리'는 좁은 음역의 문제점을 보완하고자 고음 피리와 저음 피리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동부 산간 지역의 독특한 음악적 특색인 메나리를 주선율로 삼고 원래 갖고 있는 피리의 꿋꿋한 음색과 큰 음량을 발휘해 흥을 이끌어낸다.

관현악곡 '신뱃놀이'는 경기민요 '뱃노래'의 선율과 기본 장단을 바탕으로 리듬과 속도를 다채롭게 변주한 곡이다.

'신사랑가'는 판소리 춘향가 중 '사랑가'를 관현악으로 편곡해 춘향과 이도령의 사랑을 노래한 곡이다.

사물놀이 협주곡 '신모듬 중 3악장-놀이'는 태평소와 관현악이 주제선율을 연주하는 동안 사물놀이의 자진모리와 휘모리로 힘 있게 몰아간다. 휘모리 이후 꽹과리 연주자인 쇠잡이끼리 장단을 주고받는 '짝드름'으로 이어진다.

관람료는 무료다.(지정좌석제, 단체예약 가능). 자세한 공연 정보는 광주문화예술회관(062-613-8379_으로 문의하면 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