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고 기다리던 軍의료, 현실적으로 개선되나

멀리 있고 기다려야 하는 군병원, 이용절차가 까다로운 민간병원, 장병들의 의료불편 사항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방개혁 2.0 군 의료시스템 개편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군 환자 발생시점부터 치료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장병이 실제 만족할 수 있는 의료시스템 개혁을 국방개혁 2.0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 까지 군 의료시스템 개혁과제가 시행되면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했던 병의 민간병원 진료가 간단하게 이뤄질 수 있다. 이로인해 군병원에 대한 신뢰부족 등도 어느 정도 해소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의무대 1차 진료와 군병원 군의관의 진단서 발급, 부대지휘관 청원휴가 승인' 등의 복잡한 절차는 '군의관의 진단서 발급→부대지휘관 승인' 절차로 간편해진다.

이와 함께 민간병원 진료를 위한 간부동행도 사라질 예정이다. 민간병원 외진을 위해 동행해야 하는 간부의 업무부담도 줄어들고, 병도 개인외출제도를 이용해 손쉽게 민간병원 진료를 볼 수 있게되는 것이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국방부는 시범사업을 진행해, 병사들의 만족도 및 효과성 등을 점검한 후 전면시행할 예정이다.

멀리 떨어진 군병원 대신 인근 지역의 민간 의료기관을 권역·지역별 전문병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민간병원에서 치료받는 위탁환자와 보호자에 대한 지원 서비스도 강화된다.

국방부는 "환자 발생부터 종결 시까지 환자와 보호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위탁환자관리팀을 현재 1개 팀에서 3개 팀(서부·동부·남부)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간 및 악천후에도 운행이 가능한 의무후송전용 헬기도 2020년까지 8대가 추가배치돼 응급후송능력도 개선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의무후송전용 헬기는 최적의 응급처치 장비와 환자후송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수도권 이북지역 및 서북도서 지역의 응급환자를 최단시간 내에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후송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국방부는 ▲ 중대급 전투부대에 응급구조사 신규배치 ▲ 관계부처간 협업 고도화 ▲ 예방접종 대상 확대·시행 ▲ '신속기동 검사차량' 운영 계획 등도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달 말까지 '이행점검 TF'를 운영하고, 군 의료시스템 개편 방안 추진 상황을 면밀하게 점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