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하남중앙초등학교,‘고려인 역사알기 전시회’개최한다

▲광주 하남중앙초 학생들, 직접 준비한 전시회 6월 17~21일 운영

▲학생 362명 중 96명이 고려인, '독립운동역사'로 서로 마음 열어

▲ 하남중앙초 고려인마을 체험학습을 다녀온 학생들

전교생의 4분의 1이 고려인인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고려인 역사알기 전시회'를 직접 준비하면서 서로에게 마음을 열었다.

광주광역시교육청 관내 하남중앙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은 6월 17일(월)부터 21일(금)까지 4일간 '고려인 역사알기 프로젝트 학습 전시회'를 학교 2층 중앙통로에서 개최한다.

하남중앙초는 전체 학생 362명 중 고려인이 96명이다. 고려인 학생 수가 늘어나면서 언어가 통하지 않는 학생들 간에 서로 어울리지 않는 분위기가 조금씩 생겨났다. 러시아어를 쓰는 고려인 학생들과 이를 알아듣지 못하는 한국인 학생들 간 거리감이 생긴 것이다.

이에 하남중앙초는 학교의 특수한 상황에 맞게 6학년 교육과정을 재구성했다. 올해 5월 13일부터 구제원 교사를 중심으로 사회(역사), 국어, 창체(창의적 체험활동) 수업에서 고려인의 역사에 대해 학생들 스스로 알아보고 탐구하는 프로젝트 학습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학습 결과물을 전시회로 만들어 고려인의 역사를 알리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전시회를 준비하며 일제강점기 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쓰다 억울하게 강제이주를 당한 고려인들의 아픔의 역사를 6가지 테마로 나눠 더욱 깊이 있게 탐구했다. 각 주제는 '왜 '고려인'이라 부를까·', '연해주로 떠난 이유', '고려인 안중근 의사', '고려인 홍범도 장군', '1937년 강제이주', '광주 고려인마을' 등이다. 또한 전시회를 홍보해 고려인들의 자랑스러운 독립운동과 눈물의 강제이주 역사를 학교 밖으로도 널리 알리기로 뜻을 모았다.

하남중앙초 박상석 교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학생들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자긍심을 키우며 서로 이해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고려인 역사는 우리 모두가 알아야할 대한민국의 역사이기에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하남중앙초 학생회장이자 고려인 4세대인 남막심 학생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내가 고려인인 것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안중근 의사, 홍범도 장군과 같은 독립운동가 조상님들에 대한 감사함을 느꼈다"면서 "많은 분들과 감동을 나눌 수 있도록 전시회를 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학교에서 학생들이 갖는 인식은 전시회 준비 전과 후가 많이 달라졌다.

고려인이 독립운동가 후손이라는 점을 알게 되자 고려인 학생들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개선되었으며 학생들 간 사이도 좋아졌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고려인 학생들 스스로가 갖는 자부심도 높아졌다. 학교가 단순히 '사이좋게 지내라'고 훈계하는 방식이 아닌 직접 조사하고 연구하는 과정에서 스스로 상처를 치료하는 사례로 남게 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