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수 증가했지만, 연령대·지역별 편차 커

취업자 수 증가했지만, 연령대·지역별 편차 커

올 1분기 취업자 수 0.7% 증가… 서울(-2.2%)·울산·대전 등 감소, 세종·충남·강원은 증가

"30~40대 울고, 50대이상 웃고"

▲ 시도별 전년 대비 올해 1분기 취업자 수 증감률 /통계청·알바콜

올해 1분기 취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지역·연령대별 편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50대 이상 취업자는 증가한 반면, 30~40대 취업자 수는 오히려 감소했다.

13일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콜이 통계청의 17개 행정구역별 경제활동 인구 조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지난 2018년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 취업자 수는 총 17만8000명, 비율로는 0.7% 증가했다. 하지만 시도별 취업자 수 증감률을 보면 ▲'세종특별자치시'의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16.9% 늘며 가장 높았다. 이어 ▲'충청남도'(4.7%) ▲'강원도'(3.2%) ▲'전라남도'(2.4%) ▲'제주도'(2.2%) ▲'충청북도' ·'전라북도'(각 2.0%) ▲'경상남도'(1.8%) ▲'경기도'(1.5%) 그리고 ▲'대구광역시'(0.8%) 순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중에서는 유일하게 경기도가 10위권 내 이름을 올렸다.

반면, ▲'부산광역시'(-0.3%) ▲'광주광역시'(-0.4%) ▲'대전광역시'(-0.8%) 등 광역시를 중심으로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취업자 수 감소폭이 가장 큰 곳은 ▲'울산광역시'(-3.6%)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특별시'도 마찬가지로 전년 대비 취업자 수 증가율이 -2.2%로 집계되며 마이너스 대열에 포함됐다.

연령대에 따라 50대 이상 취업자는 증가했으나, 30~40대 취업자 수는 감소했다.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총 33만 5000명, 비율로는 1.3% 늘었다. ▲'50대'와 ▲'20대' 취업자 수는 각각 8만1000명(0.3%), 4만명(0.2%)씩 증가했다. 반면, 30·40대는 줄어든 모습이 확인됐다. ▲'30대'와 ▲'40대' 취업자 수는 각각 10만8000명(-0.4%), 15만4000명(-0.6%)씩 감소했다.

특히 60세 이상 취업자 수 증가는 전체 시도에서 고르게 나타났다. 이 가운데 ▲'전라북도'(17.8%)였으며 ▲'제주도'(16.1%)와 ▲'충청북도'(15.8%)에서도 선전했다. 앞서 전년 대비 취업자 수 감소폭이 가장 적었던 ▲'울산광역시'에서도 60세 이상 취업자 수 증감률은 8.1%를 기록했다.

이와 비교해 20대 취업자 수의 경우 지역별 증감률 격차가 두드러졌다. ▲'대구광역시'(12.1%)와 △'충청남도'(11.0%)에서는 두 자릿수 증감률을 보였지만 반대로 ▲'울산광역시'(-15.5%)를 대표적으로 ▲'강원도'(-6.7%)와 ▲'전라북도'(-4.0%)의 경우 이들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