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전라남도와 지역 생산자 남도직거래 장터 운영

■ 6월 13일부터 16일까지 롯데아울렛수완점 1층 광장에서 생산자 90명 참여

■전라남도 시·군 자치 단체장 추천 상품 선보여, 산지직거래로 최대 50% 저렴

▲ 13일 롯데아울렛수완점 1층 야외광장에서 진행되는 '전라남도와 함께 하는 남도 직거래 장터'를 개최하고 고객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롯데백화점이 지역 농·수산물 판로확대를 위해 전라남도와 연계하여 생산자가 직접 참여하는 지역 상생의 장인 남도 직거래 장터를 개최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6월 13일 부터 16일까지 4일간, 롯데아울렛수완점 1층 야외광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전라남도 20개 시·군 자치 단체장의 추천 상품을 산지 직거래로 선보인다. 특히 이번 행사는 전라남도가 직접 인증한 우수 생산자90명이 다양한 지역 우수 농·수산물을 직접 소비자에게 판매한다.

이번 남도 직거래 장터는 농·수산물의 수입이 확대 되면서 지역 농산물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농수산물의 판로확대 및 소비촉진을 위해 롯데백화점 호남충청지역과 전라남도가 의기투합해서 성사 되었으며, 롯데백화점은 행사장 조성, 판매부스 설치 등지역 생산자들의 판매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사기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무안양파, 곡성멜론, 완도전복, 영광굴비 등 지역 대표 농·수산물 700여가지 품목을선보이며, 생산자와 소비자 산지 직거래로 시중보다 최대 50% 저렴하게 판매한다. 특히 농산물 소비위축으로 최근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양파, 해남배추, 고흥마늘을총 10톤 규모로 대량 기획하여 소비자에게 선보인다.무양양파는 1.5kg에 2천원, 해남 황금배추는포기

당 6백원, 고흥마늘은반접에1만원으로 판매되며 시중보다 약 30~50% 저렴하다.

전라남도 농식품 유통과 이호재 주무관은"대형 유통업체에서 지역 농가의 판로 확대를 위해 노력해 주셔서 감사하다" 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롯데백화점과 더욱 협력하여 농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지역 인기 먹거리 코너도 운영된다. 곡성장미축제 인기 먹거리인 토란파이, 완도전복만두, 진도찐빵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별도 시식행사도 진행 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 우수 브랜드를 발굴하고 지역 입점백화점에 단기행사 기회를 제공하는 등의판로확대와 소비촉진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올해 롯데백화점은 상품을 기획하고 소싱하는 조직인 MD팀을 광주지역에 신설한 이후 완도 수산물 대전, 담양딸기 기획전, 흑산도 홍어 산지 직송전 등의 지역 특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지역 상생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정윤성롯데백화점호남충청지역장은"남도직거래 장터를 통해 우리 지역 농산물이 홍보되고 소비촉진에도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 며"앞으로도 상생 협력을 통해 지역과 더불어 성장 할 수 있는 롯데백화점이 되겠다" 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