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한 번 없다" 나경원 발언이 야속한 강기정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회가 파행된 동안 저한테 연락 한 번 제대로 안했다"고 밝히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해명에 팔을 걷어붙였다.

우선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 때 "대통령부터 시작해 청와대가 전면에 서서 국회를 농락하고 조롱하는 하지하책을 쓰고 있다"며 "야당 압박하면서 실질적 물밑대화를 하거나 우리를 설득하는 노력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의 '연락 한 번 없다' 발언이 있던 날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최근)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파행이 되자 청와대는 빠져라'라고 언급했고, '빠져라'라고 해서 연락을 하지 않은 것"이라며 "(빠져라 발언 이전까진) 나 원내대표와 연락을 했다. 또 나 원내대표의 이러한 발언 후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오늘 오전까지 통화를 계속 하고 있다는 게 강 정무수석의 발언"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계속해서 "(그리고 국회 정상화 관련) 협상 주체는 청와대가 아니라 여당"이라며 "여야 대표간 계속 협상이 이뤄지고 있다. 거기서 무엇인가 결과를 만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나 원내대표가 사실관계를 잘못 말해 강 정무수석이 그 부분을 설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