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줄었지만…사고 건수는 '여전'

▲ 최근 5년간 교통사고 발생 추이./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최근 5년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 자체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8년 동안 경찰에 신고된 교통사고 110만998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총 21만714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총 3781명이 사망했다. 30년 전인 1989년에 교통사고 25만5787건이 발생해 1만2603명이 숨진 것에 비하면 사망자수는 현저히 감소했으나, 사고건수는 여전히 20만건대를 유지했다.

최근 5년동안 교통사고 사망자는 연평균 5.6% 줄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사고건수는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 특히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에 비해 404명(9.6%)이 감소했으나, 교통사고는 21만7148건이 발생해 오히려 전년보다 813건이 증가했다.

한편 교통사고 중상자는 줄었지만, 경상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교통사고로 인해 중상을 당한 사람은 2014년 9만3047명에서 지난해 7만4258명으로 20.2% 감소했으나, 같은 기간 경상자는 22만3375명에서 22만7511명으로 1.9% 늘어나는 상반된 경향을 보였다.

운전자 나이를 보면 청장년층이 낸 교통사고는 30% 이상 감소했으나,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낸 사고는 48% 증가했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국내 면허소지자 중 65 세 이상 고령자는 270만명으로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들이 일으킨 교통사고와 사망자수는 각 14.5%, 22.9%를 차지해 전체 면허소지자 대비 1.7배, 2.7배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교통사고가 난 시간대를 보면 상대적으로 피해가 커질 수 있는 야간사고 건수는 감소한 반면, 주간사고는 오히려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주간사고의 치사율이 1.5%, 야간사고는 2.1%임을 감안할 때, 사망자 대비 사고건수가 감소하지 않는 현상을 반영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임채홍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지금까지의 교통안전 정책은 보행자·과속·음주 등 피해가 큰 사고에 치중해 펼쳐졌으며,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은 사고에 대해서는 무관심했던 측면이 있다"며,"교통안전 수준이 한단계 발전하기 위해서는 정지선 지키기, 방향지시등 켜기, 양보운전 등 생활속 교통질서 준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 적재공간↑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적재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