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2019 FIFA U-20 월드컵 대표팀, 시민들 환영 받으며 '금의환향'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아르헨티나, 일본, 에콰도르 등 강호팀들을 차례대로 격파,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한편 팀의 에이스로 활약한 이강인은 한국 선수로는 FIFA 주관 대회에서 첫 골든볼을 수상했다.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가운데 공항을 찾은 축구 팬들이 응원문구를 들고 대표팀 선수들을 환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가운데 공항을 찾은 축구 팬들이 응원문구를 들고 대표팀 선수들을 환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가운데 공항을 찾은 축구 팬들이 응원문구를 들고 대표팀 선수들을 환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가운데 공항을 찾은 축구 팬들이 응원문구를 들고 대표팀 선수들을 환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황태현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황태현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이광연 선수와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담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골키퍼 이광연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담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골키퍼 이광연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담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담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이강인 선수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 2019 FIFA U-20 월드컵 첫 준우승을 달성한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클라라, 매혹적 자태 남다른 볼륨감 눈길
클라라, 매혹적 자태+남다른 볼륨감 눈길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