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편해서 우울증?" 구하라, 악플러에 강경 대응 예고

▲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

가수 가하라가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17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앞으로 악플 조치 들어가겠다. 악플 선처 없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구하라는 "우울증 쉽지 않은 거다.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 만큼 얻은 저의 노력이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라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거냐"면서 "아픈 마음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 극복하고 저도 노력해서 긍정적이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할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인 연예인 그저 얻어먹고 사는 사람들 아니다. 그 누구보다 사생활 하나하나 다 조심해야 하고, 그 누구보다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고통을 앓고 있다. 얘기해도 알아줄 수 없는 고통이요. 여러분의 표현은 자유다. 그렇지만 다시 악플 달기 전에 나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볼 수 없을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극심한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팬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이후 건강을 회복한 구하라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미안하고 고맙다.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혀 많은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 적재공간↑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적재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