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만 달러 시대 다시 오나

가상통화(가상화폐·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이 다시 한 번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향후 전망은 다소 엇갈린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페이스북이 가상통화 사업을 공개하며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시대에 다시 진입할 것이란 의견과 여전히 실체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동시에 쏟아진다.

19일 가상통화거래소 빗썸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27일 지난해 3월 이후 1년3개월 만에 1100만원을 넘어섰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월 2000만원선 중반을 고점으로 가파르게 하락하며 400만원선 아래로 내려갔다. 하락폭으로 치면 비트코인 역사상 최대치다.

반등세가 가팔라진 것은 지난 4월 들어서다. 가격폭락으로 '비트코인 블루(가격 급등락에 따른 우울감)'가 사회문제로 떠오른 것이 언제냐는 듯 연일 연중 최고점을 갈아치웠다.

급등 피로감에 1000만원 안팎에서 주춤하던 비트코인을 끌어올린 것은 페이스북이다.

페이스북은 지난 18일(현지시각) 글로벌 디지털 암호화폐 사업 '리브라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리브라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자산으로 오는 2020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자체 이용자는 물론 리브라 프로젝트 과정에서 글로벌 기업들과도 손을 잡으면서 가상통화가 활성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졌다.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서클의 최고경영자(CEO) 제레미 얼레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상통화의 세계적 도입의 전환점이 될 리브라 프로젝트 공개 전에 암호화폐 시장에서 랠리가 이어지고 있다"며 "오는 21일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1만 달러를 넘어서며 암호화폐 시장에 여름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강세론자인 애널리스트 톰 리 역시 "페이스북의 발표는 주류사회가 가상통화에 집중하고 있다는 완전한 입증사례"라며 사상 최고치인 2만 달러도 넘어설 것으로 봤다.

반면 가상통화에 대해 여전히 실체는 불분명하고, 자금유입 역시 이전과 달리 활발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함께 오는 21일 발표를 앞두고 있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가상통화 국제 권고안은 기존 개별 당국의 규제보다 더 효력을 발휘할 수도 있다.

한국투자증권 송승연 연구원은 "비트코인의 자체적인 이슈들은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시장에서 반복적으로 제기됐던 부분이라 새로울 것이 없다"며 "강달러 기조가 어느 정도 수그러들고 해당 이슈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지면 비트코인의 방향성 역시 불분명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 적재공간↑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적재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