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관종 인정 "약쟁이는 NO, 범법행위 저지르지 않는다"

▲ 사진= JTBC2 '악플의 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자신에게 달린 악플을 직접 낭독했다.

21일 첫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설리가 자신을 향한 악플을 읽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리는 '최고의 히트작은 SNS'라는 악플에 "일은 많이 하는데 SNS로 비춰지는 게 많다"고 말했다. '관종'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인정"이라며 "우리 모두 관종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설리는 '마약 하면 동공 커지는 거 아냐. 설리 동공 봐라. 딱 약쟁이다'라는 다소 수위가 센 악플에 "인정하지 않는다. 난 범법행위는 저지르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승전 노브라'라는 악플엔 "어그로 끌려고 한 건 아니다. 내가 편해서 한 것"이라고 솔직하게 반응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 적재공간↑
캠핑족 오감만족 '트래버스·콜로라도'.. 적재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