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우편은 어쩌나"…우정노조, 내달 9일 총파업 예고 후폭풍 우려

▲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우정노조 총파업 관련 기자회견'에서 노조 지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나인 기자

내달 9일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총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총 2만7595명의 조합원 중 필수 유지 업무 비율을 제외한 약 1만30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해 '우편 대란'이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택배 업무는 우편물을 분류하는 집중국 근무자들도 파업에 참여해 2~3일 만에 물류 프로세스가 지연될 전망이다.

일반 우체국 창구도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을 제외한 일반 직원이 투입돼도 인력 부족으로 업무 처리에 차질을 빚어 마비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

25일 우정노조는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현재 중노위 조정과 집중교섭을 병행하고 있으나 우본은 여전히 '예산부족으로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고 있다"며 "조정기간이 만료되는 26일까지 우본이 계속해서 불성실 교섭을 일삼으면 조합은 전면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우정노조는 공무원 2만여명과 비공무원 7000여명이 가입한 최대 규모 노동조합이다.

파업에는 필수근무인원을 제외한 대다수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규정에 따르면, 우정사업은 필수유지업무로 지정됐다. 이는 노사 간 2008년 합의된 사안이다. 필수 유지 업무는 통상우편물, 소포우편물, 부가우편역무 중 내용증명과 특별송달업무 등이다.

노조는 필수유지업무에 근무하는 조합원 중 쟁의행위기간 동안 근무해야 할 조합원을 통보해야 한다. 우정 노조 측은 "이미 파업에 참가할 인원의 명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파업에는 집배원뿐 아니라 우편물을 분류하는 집중국 근무자들도 참여할 전망이다.

파업에는 필수유지업무 규정에 따라 총 2만7595명의 조합원 중 1만4663명을 제외한 1만3072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필수유지업무 유지 비율은 접수 25.4%, 발착 36.2%, 집배 74.9%다.

이에 따라 집배와 우체국 창구 등 업무 처리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우본 측은 필수인력과 일반 직원을 투입해 최대한 피해를 막겠다는 방침이다.

우본 관계자는 "일반 우편 서비스와 창구 업무의 경우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을 제외한 일반 직원들도 투입할 예정"이라며 "택배의 경우 위탁 택배기사도 일부 있어 도와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필수인력도 상당 부분 있어 100% 소화는 못해도 업무가 중단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협상을 해서 합리적인 대안으로 마무리 되기 바란다"며 "만에 하나 총파업이 일어날 경우를 대비해 국민들에게 피해가 되지 않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우정 노조는 전날 총파업 찬반 투표가 92.87%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日 불매운동 자동차로 확산.. 도요타·닛산 반토막
日 불매운동 자동차로 확산.. 도요타·닛산 반토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