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 논란… "실검이라니. 축하축하"

▲ 사진=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라운 토요일') 측이 간접광고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혜리가 방송 도중 '아마레또'라는 문구를 적어 화면에 노출한 모습이 포착됐다. 제작진은 마지막 글자를 모자이크 처리했으나, 누구나 읽을 수 있었다.

패널들이 이 단어의 뜻을 궁금해하자, MC 신동엽은 "(혜리) 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알려줬다. 옆에 있던 박나래가 "이건 너무 PPL(간접광고) 아니냐"고 장난스레 지적하자, 혜리는 "내가 투자를 했다"고 답하기도.

방송이 끝난 뒤 해당 쇼핑몰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아울러 혜리가 자신의 SNS에 "실검이라니. 축하축하. 내 동생"이라는 글을 남기면서 비난은 더욱 커졌다. 동생의 쇼핑몰을 방송에서 대놓고 홍보한 혜리의 행동이 경솔하다는 것. 논란이 계속되자 혜리는 SNS 계정에 올린 게시글을 삭제했다.

한편, 방송법과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은 시청자의 시청권을 해치는 수준의 간접 광고를 규제하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日 불매운동 자동차로 확산.. 도요타·닛산 반토막
日 불매운동 자동차로 확산.. 도요타·닛산 반토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