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전남권 벤처투자펀드 200억 규모 조성

▲ 손병두 부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금융위원회

벤처기업 투자 펀드인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가 전남권에서 2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금융위원회는 지역에도 혁신성장 금융생태계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11일 전남대 여수캠퍼스에서 전남지역 청년창업 희망콘서트를 개최하고 금융위원회의 혁신성장 금융생태계 조성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금융생태계 조성방안은 ▲창업단계 ▲성장단계 ▲회수·재도전 단계로 나뉜다.

금융위는 우선 창업단계인 기업을 위해 기술과 아이디어만 있으면 창업 보육인프라를 마련하고 창업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한다. 금융위는 창업보육 인프라를 위해 'FRONT 1'을 마련하고 2023년까지 5년간 190조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성장단계에 들어선 기업은 성장자금 지원과 동산담보를 통한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금융위는 3년간 8조원의 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하고,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기계·설비·재고자산·지식재산권 등 다양한 동산을 활용하여 자금조달을 할 수 있도록 동산금융 제도를 정비한다.

회수·재도전하는 기업에는 바이오·4차 산업혁명 등 업종별 맞춤형 상장요건을 마련하고 기업인들이 실패를 딛고 재도전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이날 콘서트에는 전남지역 창업 유관기관과 창업희망 청년 등이 참여해 지역의 혁신창업 확산 필요성과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패널 발표자들은 "지역에서의 원활한 창업과 성장을 위해 지역에도 창업 인프라와 네트워크가 갖춰지고 성장 자금이 공급될 수 있는 지역 중심 혁신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며 "지역에서도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의 도전이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도록 창업 인프라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손 부위원장은 패널토론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지역에서도 혁신창업과 지속성장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유망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를 동남권 1호펀드(413억원)에 이어 전남권 중심의 2호펀드(211억원)를 조성한다. 기업은행의 IBK창공 3호점은 지역에서 개소한다. 3년간 1000억원 규모의 신성장 혁신성장 분야 투자 재원을 지역스타트업과 혁신기업에 투자한다.

한편 이날 콘서트에는 전남지역의 벤처기업 4개사의 투자설명회(IR)가 진행됐다. IR에는 수도권 지역과 지역 소재 액셀러레이터 및 투자자 등이 참여해 전남 지역 스타트업이 투자유치 기반과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손 부위원장은 "스타트업은 사업협력 파트너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고, 기존 기업은 개방형 혁신을 통해 스타트업의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신성장 동력으로 이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블록체인기반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받는 시대 온다
블록체인기반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받는 시대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