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이라던 이민우, 검찰 송치… 경찰 "CCTV 확보"

▲ 사진= 이민우 인스타그램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그룹 신화 이민우에 대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7일 술자리에서 옆 테이블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이민우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민우는 경찰 조사에서 "친근함의 표현이었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당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은 증거로 확보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혐의점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해자들은 이민우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 상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