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노조, 임협 파업 투표 가결…징계 조합원은 1300여명 이상

▲ 구호 외치는 현대중공업 노조/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조의 올해 임금협상 교섭 관련 파업 투표가 가결된 가운데 현대중공업이 법인분할 주주총회 전 후 파업과 폭력행위를 벌인 조합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15일부터 17일까지 전체 조합원 1만29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 7043명(투표율 68.41%)이 참여하고 6126명(재적 대비 59.5%, 투표자 대비 87%)이 찬성해 가결됐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면 6년 연속 임금 관련 파업이 되는 셈이다. 노사는 올해 5월 2일 상견례 이후 사측 위원 대표성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두 달 넘게 교섭을 진행하지 못했다. 노조는 이달 18일 민주노총 총파업에도 동참해 3시간 파업한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한 상태다.

이번 파업 찬반 투표와 별도로 진행된 '해고자 명예회복'(해고자 정리 역사바로세우기) 투표도 하청노조와 일반직(사무직) 노조를 포함, 전체 조합원 1만410명 중 7113명(투표율 68.3%)이 참여하고 5254명(재적 대비 50.5%, 투표자 대비 73.9%)이 찬성해 가결됐다.

이 안건은 불법 파업 등을 하다가 2002년 노사 합의와 조합원 총회로 해고 처리된 조합원 10여 명의 조합원 자격을 회복하는 문제를 다뤘다.

또 1만1000여 명으로 추산되는 사내하청 노동자를 대상으로 치러진 '하청 요구안' 투표에는 2209명이 참여해 2188명(99%)이 찬성했다.

이 요구안은 하청 노동자 임금 25% 인상, 정규직과 동일한 학자금, 명절 귀향비, 휴가비, 성과급 지급, 정규직과 동일한 유급 휴가·휴일 시행 등을 담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 전후로 노조가 벌인 파업과 폭력행위 등에 책임을 물어 1300여 명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이 회사 조합원이 1만명 정도인 것을 고려하면 13%가 징계 대상자다. 현재 출근 정지 3일부터 정직 12주까지 징계가 통보됐고, 4명은 해고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