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알뜰폰 수호자 자처하는 이통사들의 속내

지난 30일 대한상공회의소. 유료방송 인수·합병(M&A) 이해 당사자들이 토론에 나선 가운데 '알뜰폰'이 화두로 올랐다. 각 이동통신사 대표 토론자들 모두 알뜰폰 산업을 활성화하겠다며 열을 올렸다. 언뜻 보면 납득이 가지 않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각 사업자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 있는 걸 알 수 있다.

주인공은 LG유플러스와 CJ헬로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에 나서면서 알뜰폰 사업부문이 걸림돌로 작용했다. CJ헬로의 알뜰폰 사업 부문인 '헬로모바일'은 국내 알뜰폰(MVNO)계의 명실상부 1위 사업자다. 알뜰폰 가입자 수는 지난해 12월 기준, 800만명으로 전체 이동통신 시장의 12%를 차지한다. 그 중 헬로모바일의 가입자 수는 77만2000명에 달한다.

인수 당사자인 LG유플러스는 당연히 헬로모바일도 인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쟁사 입장은 다르다.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자회사 '미디어로그'와 헬로모바일이 합쳐지면 가입자가 약 110만명이 넘어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업계에서 1위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 헬로모바일 가입자의 90%가 KT 임대망을 쓰는데 인수 이후 LG유플러스 망으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다. 결국 알뜰폰 산업 활성화를 명분으로, 각 이동통신사의 가입자 '땅따먹기' 셈법이 얽힌 셈이다.

그러나 정작 고사 위기에 처한 알뜰폰 업계는 이동통신사의 '표리부동'한 태도가 달갑지 않다. 알뜰폰 업계의 관심은 망 도매대가, 도매제공 서비스 범위 등 실질적인 정부 정책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도 알뜰폰 업계 대표로 나선 토론자는 CJ헬로의 헬로모바일 인수 향방보다 알뜰폰 산업이 활성화할 수 있는 근본적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알뜰폰 산업 활성화의 중요성을 피력한 이동통신사들은 정작 알뜰폰 망 도매대가 인하에는 소극적이다. 특히 알뜰폰 망제공 의무사업자인 SK텔레콤은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영향력 확대가 반가울 리 없다.

남은 것은 정부의 알뜰폰 산업 육성 의지다. 이동통신사들의 이해관계에 얽힌 도구가 아닌, 애초 알뜰폰 도입 의도인 이동통신 경쟁 활성화, 소비자 차별 정상화 등의 철학에 집중해 알뜰폰 산업이 활성화할 수 있는 근본 대책을 마련하기를 기대해 본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유니클로 대체한다.. 속도 내는  겨울 히트템  경쟁
유니클로 대체한다.. 속도 내는 '겨울 히트템' 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