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그룹 계열 동양, 민간임대시공등 건설사업 강화 '박차'

911억 규모 민간주택 시공권 '획득'…도시재생사업등에도 뛰어들 계획

유진그룹 계열사인 동양이 911억원 규모의 민간주택 시공권을 따냈다.

민간임대주택사업을 기반으로 건설사업 강화에 본격 나섰다.

동양은 대한제11호뉴스테이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와 경기도 고양시 지축지구 B-7블록에 들어서는 '위스테이 지축'(조감도)에 대한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동양이 시공하는 위스테이 지축은 지하 1층, 지상 최대 20층 높이의 아파트 6개동, 총 539세대가 들어선다. 총 공사비는 910억6200만원으로 이는 동양의 지난해 매출액(연결기준)의 17.19% 수준이다. 올해 10월 착공해 2022년 1월 입주를 목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시범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위스테이는(WESTAY)'는 '어울려 산다는 의미'를 담은 사회혁신기업 더함의 협동조합형 민간주택 브랜드다. 조합원이 입주자인 동시에 공급자와 운영자인 주체로 주거공간은 물론 양육, 보건, 생활, 문화 등 삶을 둘러싼 다양한 요구와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공동체 아파트다.

지난해 7월 공급된 국내 첫 번째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인 '위스테이 별내'는 최고 55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새로운 주거 트렌드로 각광받기도 했다

동양은 지난 2016년 12월 고양지축 B-7블럭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더함·대한토지신탁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동양은 지난 2013년 유동성 위기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영업망과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으며 수주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16년 10월 유진그룹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조직이 안정화 되면서 신용도가 높아지는 등 경영 정상화가 가속화되며 영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동양 관계자는 "국내 건설시장의 다양한 영역에서 적극적인 수주전략으로 역량을 키워나가기 위해 수도권내 공동주택용지 입찰을 비롯해 민간도급 수주활동도 강화하는 한편 공공사업 종합심사 낙찰제와 도시재생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면서 "이와 함께 올해 수주에 연달아 성공하며 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플랜트 사업부문과도 연계해 동양의 본격적인 성장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