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인간 본성의 법칙

로버트 그린 지음/이지연 옮김/위즈덤하우스

샤넬은 빈곤한 소녀에서 시대의 아이콘이 됐다. 그는 '자신이 가지지 못한 것을 욕망하는 인간의 본성'을 파악, '선망의 법칙'을 활용해 성공했다. 책은 인간 본성에 관한 18가지 법칙을 다룬다. 저자는 특정 관점이나 도덕적 판단이 아닌 심리학과 철학 등 인문학적 고찰을 통해 밝혀진 증거에 기초해 인간 본성을 논한다.

저자는 칼 융의 연구에서 인간 내면의 어두운 그림자를, 재레드 다이아몬드의 연구를 통해 수만 년 전 선조 때부터 존재해온 공격성을 확인한다. 쇼펜하우어의 시기심 실험을 통해서는 남의 불행을 보고 느끼는 기쁨, '샤덴프로이데'를 엿본다.

이밖에도 모든 것을 스스로 통제해야만 하는 성격으로 인해 많은 재산과 뛰어난 머리를 가지고도 하워드 휴즈가 실패의 패턴을 반복하게 만들었던 '강박적 행동의 법칙', 지식인 집안에서 태어나 뛰어난 재능까지 겸비한 '프랑켄슈타인'의 저자 메리 셸리의 뒤통수를 친 '시기심의 법칙' 등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역사 속 인물의 사례를 통해 인간 본성을 파헤친다.

책은 해석에만 그치지 않고 감정으로부터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법, 자제력을 키우는 법, 통찰력을 제공하는 공감능력을 개발하는 법 등도 알려준다. "인간 본성을 간파하는 것은 우리가 손에 넣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도구다" 920쪽. 3만2000원.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