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8월 콘서트 영화 대격돌 '캐통령' vs '방탄소년단'

올 여름 극장가에 콘서트 영화 대격돌이 펼쳐진다. 극장가 최대 성수기에 맞춰 다채로운 영화들이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오는 8월 7일 두 편의 콘서트 영화가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캐리언니'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아이돌 못지않은 스타로 군림하고 있는 캐리TV의 신나는 공연을 담은 '캐리tv 러브콘서트 더 무비'와 세계적인 슈퍼스타로 자리매김한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솔한 모습을 담은 '브링 더 소울: 더 무비'가 그 주인공이다.

키즈 콘텐츠 전문업체 캐리소프트(대표 박창신)가 제작한 '캐리tv 러브콘서트 더 무비'는 ‘캐리tv 러브콘서트 2019_EDM 페스타'의 신나는 콘서트장을 그대로 스크린에 옮겨 담은 콘서트 영화다. 어린이들 사이에서 유명한 '엘리', ‘캐빈’, '루시', '스텔라' 등 4인의 크리에이터가 대형 콘서트 무대에서 보여준 신나는 퍼포먼스를 실제보다 더 실감나게 초고화질의 영상에 담았다.

특히 이번 영화는 '캐리와 친구들'의 귀여운 3D 캐릭터들이 영화 속에서 뛰고 춤추면서 관객 호응을 유도하고, 이에 관객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춤추면서 온몸으로 영화를 즐기도록 한 신개념의 관객 참여형 공연 영화다. 그 동안 영화관에서 정숙을 유지해야 했던 어린이 관객들은 이번 '러브콘서트 더 무비'에서 모두 일어서서 춤추며 소리치고 야광봉을 흔들면서 신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이 영화에는 '디비딥' '팝팝 키즈팝' '러브러브' 등 EDM(Electronic Dance Music) 기법으로 창작된 음악 13곡이 사용됐다. EDM 음악을 어린이 공연과 영화에 전적으로 사용한 것은 러브콘서트가 국내 처음이다.

영화 제작을 총괄한 캐리tv 이민환 이사는 “어린이 관객들이 신나게 뛰면서 볼 수 있도록 실제 공연보다 더 리얼한 콘서트 영화로 제작했다”며 “30~40대의 엄마, 아빠들이 어린 자녀들과 함께 공감하면서 즐기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는 2018년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BTS WORLD TOUR 'LOVE YOURSELF') 당시 서울, 북미, 유럽 등 수많은 도시에서 투어를 마친 후 파리의 작은 루프탑에서 펼쳐진 그들만의 뒷풀이를 담아낸 영화다.

이번 영화는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콘서트 실황 영화로 월드투어 공연 장면은 물론 스포트라이트가 꺼진 후 본래 그들의 모습과 새로운 도시를 만날 때마다 느끼는 생각까지 무대와 무대 뒤를 넘나드는 7명 소년들의 반짝이는 여정을 그렸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영화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와 두 번째 영화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은 거대한 스케일과 무대의 열기를 그대로 영화에 옮겨 관객들이 마치 공연장에서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보는 것 같은 생동감으로 각각 31만5000명, 34만2000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