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7일자 메트로신문 한줄뉴스

▲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청에서 열린 '일본제품 사용 중지 타임캡슐 운동'에서 구청 관계자들이 부서에서 사용하던 일제 사무용품을 보관 상자(타임캡슐)에 넣은 후 ' 보이콧 재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법원이 경품 응모권에 1㎜ 크기로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깨알' 고지해 대부분의 소비자가 이를 무심코 지나치게 한 홈플러스와 그 대표에 대해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확정했다. 과거 1ㆍ2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가 파기환송심을 거친 뒤 5번째 재판 만에 확정된 결과다.

▲교육부가 대학을 평가해 하위 점수를 받은 대학의 입학 정원을 인위적으로 감축하는 방식을 철회하고,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대학이 자발적으로 정원을 줄이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대학의 융합학과 설치 요건을 완화하고, 인구 감소의 직격탄을 맞는 지역과 대학이 협업하는 플랫폼 지원에도 나선다.

▲서울시와 각 구청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교류 중단, '노 재팬' 배너기 설치, 일장기 철거 등의 맞불 전략을 펼치고 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방식의 강경 대응에 "통쾌하다"며 박수치는 시민이 있는 반면 "반일정서를 조장하는 미봉책"이라며 반대하는 주장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등 여당이 일본 경제보복 대응을 위해 내놓은 방책이 이전부터 정부가 추진한 방안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재탕·늑장 지적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6일 "일본에서 수입하는 비전략물자도 국산화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야는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과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 등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한일 갈등으로 의류업체 유니클로 등 일본계 브랜드가 벼랑 끝에 선 가운데 일본산 수입맥주도 수입액이 절반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산 자동차 수입액도 전년 같은 달 대비 34% 줄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최근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를 여는 등 국내 반도체 산업을 이끌고 있는 주요 그룹 총수들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 청취 간담회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4차 산업혁명의 파고 속에서 대한민국 미래산업의 핵심을 흔들겠다는 계략이 숨어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6일 사용자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스타일과 건강 관리를 더욱 세심하게 설정할 수 있는 최신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 액티브2'를 공개했다.

▲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국내에서 일본 상품의 불매운동이 격화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 제2금융권에 불매운동의 여파가 번지지 않을지 긴장하고 있다.

▲ 증시가 폭락장을 연출하면서 차액결제거래(CFD)를 통해 주식을 거래한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진다. 깡통 계좌가 속출하면서 증권사 지점에 비상이 걸렸다. 향후 CFD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투자 위험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바탕이 돼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 NH투자증권은 디지털 혁신의 범위를 전사로 확대하고 이행속도와 추진력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Digital) 혁신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신라젠이 3거래일 연속 하한가를 기록하며 1만원대로 추락한 가운데, 임직원들은 스톡옵션을 행사해 거액의 차익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개점 10주년을 맞은 복합쇼핑몰 경방 타임스퀘어가 변화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새단장을 하고 있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국내 식품업계가 일본산 원료나 소재의 대체재 찾기에 나서는 등 '일본 색깔 빼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유통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단순 불매에 그쳤던 과거와 달리, 제품 성분부터 기업 지분까지 파고드는 '일본 색출' 움직임이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어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전혜빈 결혼.. 근황 속 여전한 꽃미모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VIP' 표예진 나이는? 전직 승무원 출신
클라라, 매혹적 자태 남다른 볼륨감 눈길
클라라, 매혹적 자태+남다른 볼륨감 눈길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타짜3' 최유화, 몸매 끝판왕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페이스북버튼이미지
트위터버튼이미지
네이버포스트버튼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