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靑 초청한 文, '日보복→잘못된 길' 규정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둔 13일 생존 애국지사·국내외 독립유공자 유족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가진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최근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전략물자 수출 심사 우대국) 제외 등 일본 정부가 최근 구축한 경제보복 전선 관련 '잘못된 길'로 규정해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유족 초청 행사 모두발언 때 "일본과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의 관계를 맺어왔다. 일본이 잘못된 역사를 깊이 성찰하길 바라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기 위해 노력했다"며 "그러나 최근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 양국이 함께해 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추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민들도 우리경제를 흔들려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단호하면서도 두 나라 국민들 사이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 (이는) 아주 준엄하면서도 품위 있는 자세였다"라고 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역시 잘못된 길임을 문 대통령이 규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았다"며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인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때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애국지사 및 독립유공자 유족 초청 행사는 '진정한 광복은 평화를 품은 새로운 100년'이라는 영상을 시청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뮤지컬 배우 홍지민씨와 역사어린이합창단은 독립유공자 유족 및 애국지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댄싱 퀸(뮤지컬 맘마미아 중)'을 열창했다. 더욱이 배우 홍씨는 독립유공자 홍창식 선생의 자녀다.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홍창식 선생은 1943년 비밀결사 백두산회에 가입·활동하다 일제경찰에 체포·옥고를 치르다 강복 후 출옥했다.

이번 오찬 행사에는 특별 메뉴도 준비됐다.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즐겨 먹던 음식이 상에 오른 것이다. ▲김구 선생이 일제경찰 추적을 피하고자 휴대하기 편해 자주 즐겼다는 쫑즈(대나무 잎으로 감싼 주먹밥) 및 ▲임시정부 안살림을 책임졌던 오건해 여사가 요인들에게 대접했다는 홍샤오로우(돼지고기 간장 조림) 등이 그 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오찬 행사 때 광복절을 맞아 생존 애국지사 33분께 보훈처를 통해 위문품을 전달하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보낸 카드에서 "애국지사의 삶은 잊지 말아야 할 과거이며, 마주하는 오늘이고, 마음에 영원히 담을 미래"라고 밝히고,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국민과 함께 마음에 새기겠다"고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유니클로 대체한다.. 속도 내는  겨울 히트템  경쟁
유니클로 대체한다.. 속도 내는 '겨울 히트템' 경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