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정준하 불화설, 진실 알고 보니

▲ 사진=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박명수와 정준하가 항간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박명수와 정준하가 MBC '무한도전' 종영 이후 오랜만에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정준하를 향해 "너는 왜 동생이 (연락을) 안 하냐"고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고, 이에 정준하는 "솔직히 말해서 내가 연락을 안 한 이유는 다 안 한다. 방송하는 애들한테 부담줄까봐"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무소식의 희소식이다. 뭐 하러 연락하느냐"고 이해한다는 듯 말했고, 이어 "너 사실 보고 싶긴 했다"고 진심을 보였다. 정준하 역시 "사실 우리 함께 프로그램 할 때 생각해 보면 그저 재미있었다"고 과거를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