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인3색 THE 효 악극 콘서트' 개최, 설이랑·김인효·이수진 출격

▲ 사진=쓰리나인종합미디어

설이랑, 김인효, 이수진이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쓰리나인종합미디어 측은 “오는 23일 6시 은평 문화 예술회관에서 김인효, 이수진, 설이랑이 ‘3인3색 THE 효 악극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항조의 ‘가지마’의 작곡가 겸 기타리스트 김인효는 인기가수들의 작사와 작곡은 물론 연주 재능까지 인정받으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중견작곡가로서 널리 알려진 조항조, 최진희, 김연숙 등 다양한 가수와 앨범 녹음 및 공연을 함께하며 이름을 알렸다.

또한 가수 이수진은 ‘님이좋아’ 대중의 사랑을 많이 받으며 ‘한방의 훅’, ‘사랑꽃인생’ 등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수많은 콘서트를 통해 가수로서의 영역을 넓히고 있는 가수이기도 하다.

한편 데뷔 9개월만 콘서트에 합류한 신세대 트로트 설이랑은 ‘꽃반지’, ‘엄마’로 수많은 방송을 통해 가창력 인정받으며 사라져가는 우리 가요를 살리기 위해 꾸준한 버스킹과 콘서트, 페스티벌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보다 많은 대중에게 자신의 음악을 들려주길 소원한 데 이어 현재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 ​ 

또한 이번 콘서트를 통해 음악과 함께 펼쳐지는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김인효 기타연주와 이수진과 설이랑 그리고 배우들이 함께 출연해 악극의 웃음과 해학이 있는 단장의 미아리고개 등 극 속에 맛깔 나는 연기와 노래를 통해 불운의 아이콘으로 시작해 이를 딛고 일어선 기적의 아이콘으로 마무리한다.

이번 콘서트는 설이랑, 이수진 등 신세대 가수 와 중견기타리스트의 조인트 라는 점이 대중의 화제가 되고 있으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매번 다른 콘셉트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음악인 인 만큼 이번 콘서트 무대도 기대를 모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
'장사 잘 했는데..' 노른자 공장 접어야하는 삼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