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구시청광장 도시재생 분수로 시원한 여름 만끽,,,

▲ [도시재생과]구시청광장 도시재생 분수로 시원한 여름을!

군산시가 구시청광장에 도시재생 분수대를 설치완료하고 시범 가동에 들어갔다.

군산시는 야행이 치러지는 시기 맞춰 운영을 시작해 무더위에 지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오는 31일까지 시범운영을 거친 뒤 동절기를 제외한 기간동안 연중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분수대는 2단 분수 위에 어청도 등대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얹은 형태로 분수대 및 주변 바닥에는 경관조명을 설치했고 하늘로 솟는 물줄기가 낮 시간 무더위에 지친 시민과 관광객에게 시원함을, 저녁 시간에는 조명에서 뿜어 나오는 빛이 주변 경관과 어울려 멋스러운 정취를 제공한다.

지난 2018년 준공된'구시청광장'은 현재는 음악인의 자유 공연장으로, 연극인의 연극 무대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정기적으로 공예품과 중고물품의 플리마켓 장터로도 활용되고 있다.

도시재생 선도사업의 대표성과물인 '구시청광장'에 구도심을 밝히는 빛을 상징하는 어청도 등대 형상의 분수대까지 설치되면서 '구시청광장'은 앞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쉼터로, 만남의 광장으로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병선 도시재생과장은"유럽 여행을 하다보면 가장 자주 마주하게 되는 것이 골목과 골목, 그 골목의 끝이자 중심에 있는 광장과 분수대로'광장'과'분수대'는 만남의 공간이자'쉼'의 공간이 된다.

도시재생 선도사업의 대표 성과인'구시청광장'과 새로 설치된'분수대'가 시너지로 작용하여 군산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도시재생 선도사업이 진행된 월명동 지역은 근대건축물 리모델링 사업, 문화체험거점시설 조성 사업 , 구시청광장 조성, 영화시장 리모델링 사업 등을 통해 사업 초기 30~40%에 달했던 상가공실률이 대폭 줄었고 신규 창업도 늘어나는 등 활기를 되찾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조국 대란 에 靑, 관련 청원도 결국  비공개  조치
'조국 대란'에 靑, 관련 청원도 결국 '비공개'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