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I&C, 상반기 영업익 6000만원…흑자 전환

▲ 형지I&C 로고.

형지I&C, 상반기 영업익 6000만원…흑자 전환

형지I&C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6000만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형지I&C의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508억 원, 영업이익 6000만 원이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 548억 원, 영업이익 -24억 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이 중 2분기 실적은 매출액 267억 원에 영업이익은 3000만 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동기(-28억 원) 보다 손실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형지I&C는 판매 채널의 다각화, 집중화를 한 것이 올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의 주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형지I&C 측은 "주요 유통망이었던 백화점 외에 프리미엄 아울렛, 대리점 운영 확대를 통해 저마진 유통 구조를 활성화하고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전했다.

올 하반기에는 매출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온라인 채널 비중을 더욱 늘릴 계획이다.

형지I&C 최혜원 대표는 "판매채널 확대는 물론, 남성복 브랜드 '예작(YEZAC)'과 '본(BON)'을 2030트렌드에 맞게 리뉴얼 한 것이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어 흑자 전환을 시작으로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패션 환경과 다양한 니즈에 부응할 수 있는 '국내 토털 패션전문기업'으로서 차별화된 품질과 보다 나아진 수익구조로 고객만족, 주주만족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