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재부 제1차관·국정원 제1차장 인사 단행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기획재정부 제1차관 및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발표한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기재부 제1차관에 김용범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국정원 제1차장에 최용환 현 주이스라엘 특명전권대사를 각각 임명했다.

고 대변인은 "김 제1차관은 대표적인 금융통이자 경제관료로서 재정경제부 은행제도과장, G20정상회의준비위 국제금융국장,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및 부위원장을 역임했다"며 "(그는) 축적된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바탕으로 국내외의 복잡한 경제 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우리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최 제1차장은 1984년 국정원에 입사해 해외정보분야 전문가로서 30년간 일했다"며 "특히 미국공사-이스라엘 대사를 역임하면서 풍부한 현장경험과 다양한 국제 네트워크를 쌓았다. 최용환 제1차장은 지구촌 시대 국가정보원의 해외정보 역량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기재부 제1차관으로 임명된 김 전 부위원장은 1962년생으로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학사-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행정고시(30회)를 합격한 후재정경제부 은행제도과장 및 G20정상회의준비위원회 국제금융시스템개혁국장 등을 역임했다.

국정원 제1차장으로 임명된 최 대사는 1957년생으로 경북대학교 법학과 학사-미국 아메리칸 대학교 국제법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주이탈리아대사관 공사참사관 및 주미국대사관 공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이사 등을 역임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조국 대란 에 靑, 관련 청원도 결국  비공개  조치
'조국 대란'에 靑, 관련 청원도 결국 '비공개'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