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대통령, 정신차려라… 정책 전환시 적극 협력"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대국민 담화를 실시하고 있다. /손진영 기자 son@

경제·외교·안보 등 대내외 불안이 커지면서 자유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 대전환' 압박도 거세지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텔더홀 이승만 대통령 동상 앞에서 열린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는 퇴행하고, 시장경제는 내리막을 걷고 있다"며 "이 정권이 말하는 민주주의와 우리 헌법 정신인 민주주의는 사뭇 다르지 않느냐"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어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든 권력을 움켜쥐고, 민주주의 기본 정신인 삼권분립을 흔들고 있다"며 "반시장·반기업·좌파 정책으로 시장경제 기반까지 무너뜨리고 있다"고 질타했다.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선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북녘 땅까지 확대해 북한 동포가 압제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게 진정한 통일"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통일 정책에는 북한 체제 변화에 대한 어떤 비전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대전환 5대 실천 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제시했다.

황 대표는 목표 이행을 위해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개혁을 선제적으로 이끌겠다"며 "기업의 활력을 저해하고 신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첩첩의 규제를 과감히 개혁하겠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또 "노동시장을 혁명적 수준으로 개혁해 청년이 질 좋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기회를 늘려가야 한다"며 "시장경제에 부합하는 부동산 정책과 청년과 서민층을 위한 임대주택 보급 확대로 주거 문제도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진정한 독립을 이루기 위해 감정이 아닌 정책으로 해결 방안을 제시해 달라"며 문 대통령을 향해 "정신차려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제라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돌아와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믿음을 주지 못할 경우 특단의 대책을 세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