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공공장소 와이파이 '세이프존' 서비스 출시

▲ KT는 공공 와이파이 보안을 강화해주는 세이프존 서비스를 출시했다. /KT

KT가 공공장소에서도 보안을 지켜주는 와이파이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19일 '세이프존'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세이프존은 KT 보안 와이파이인 '기가 와이파이 시큐어'를 '안랩 V3 모바일 플러스'와 연동한 서비스다. 공공 와이파이에서 유해사이트 접속이나 악성코드 유입을 막아준다.

KT 정보보안 플랫폼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유해 사이트 접근을 차단해주는 원리다. 악성코드도 자동으로 검색하고 검출해 제거해준다.

세이프존은 지난 6월 KT와 안랩이 협약한 '위협 정보 개발 및 신규 보안서비스 출시' 첫번째 행보로 만들어졌다.

KT는 세이프존으로 무선인터넷 신뢰도가 높아질 뿐 아니라,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보안 검사 및 치료를 위한 방문자를 유치해 수익 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KT는 앞으로 PC에도 세이프존을 적용하고, 세이프존 맵을 제작해 고객들에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세이프존은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매장이나 사무실에서 사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 시큐어를 설치하는 내용으로, 인터넷 결합 3년 약정 기준 요금은 월 7700원이다.

KT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 김준근 전무는 "세이프존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안전한 와이파이 환경을 제공해줄 수 있는 차별화된 보안 서비스다. 앞으로도 KT는 안랩과 협업하여 전국민이 보안 걱정 없이 안심하고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LG SK 분쟁  ①일촉즉발, 전쟁으로 번진 자존심 싸움
[LG-SK 분쟁] ①일촉즉발, 전쟁으로 번진 자존심 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