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019 이천 포럼 개막…'딥체인지' 가속화 논의

▲ SK그룹은 3번째 이천 포럼을 열고 사회적 가치 실현과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최태원 SK 회장(오른쪽 첫번째)이 개막식에서 기조 세션을 듣고 있다. /SK

SK그룹이 한 데 모여 사회적 가치 실현과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SK는 19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2019 이천포럼'을 개막했다고 밝혔다.

이천포럼은 SK 구성원들과 세계적 석학 및 전문가들을 초대해 경제와 사회 등을 토론하는 연례 심포지움이다.

이천포럼은 2017년 최태원 회장 제안으로 처음 출범해 3회째를 맞았다. 최 회장은 당시 "격변하는 시기에 SK 구성원들이 그룹을 지속 성장시키고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하려면 비즈니스 관점을 크게 넓혀야 한다"며 이천포럼을 만들어냈다.

올해에는 22일까지 워커힐 호텔과 이천 SKMS 연구소를 오가며 진행된다.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과 비즈니스 방법론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과 딥체인지 가속화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에너지솔루션(ES)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등을 주제로한 26개 세션이 마련됐다. ES와 DT, AI가 실제 사업현장에서 얼마나 잘 활용되는지를 살펴보고 개선점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SK관계자는 "ES, DT, AI 등은 재무적 가치는 물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필요한 실천 도구들로, 이를 활용해 고객의 가치를 파악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구성원들의 역량을 키우는 방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첫날 개막식과 기조세션에선 최태원 회장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관계사 경영진과 임직원, 외부 초청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조 의장은 개막사에서 "올해 이천포럼은 SK가 고민해온 변화의 노력이 실행될 수 있도록 '실행'에 초점을 맞춰 아젠다를 선정했다"며 "이 아젠다들은 우리가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에 있어 꼭 필요한 과제들"이라고 당부했다.

▲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SK

이어서 기조세션에서는 미국 보스턴대 마셜 앨스타인 교수와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빅터 차 한국석좌,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 데이비드 달러 수석연구원 등이 강연을 펼쳤다.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도 포럼 첫날과 둘째날 SK와 공동 세미나 및 세션을 맡는다. 국자위는 SK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를 연구중이다. LH공사와 한국가스공사 등 국내 공기업들도 참석해 양국 기업간 협력방안을 고민키로 했다.

20일에는 제레미 리프킨 미국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이 화상을 통해 연합세션에 참여한다. 에너지 산업에 닥친 변화의 물결을 환경 관점에서 조망해본다.

이더리움 공동창립자인 조셉 루빈도 블록체인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플랫폼으로 분석해주기로 했다.

셋째날에는 한반도 주변 지정학적 리스크를 논의한다. 고려대 국제대학원 김성한 교수와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최석영 전 제네바 주재 대사 등 외교 전문가들이 총출동한다.

▲ 최태원 SK 회장(앞줄 왼쪽 첫번째)이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외부연사 소개영상을 보고 있다. /SK

오후에는 AI로 고객이 원하는 가치 창출과 사업에 반영하는 방안에 대해 맥킨지 코리아 강혜진 파트너와 고순동 MS코리아 사장이 연단에 선다.

마지막으로는 SK구성원의 역량 강화 방안을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SK경영경제연구소가 '딥체인지에 필요한 역량, 어떻게 축적할 것인가'라는 아젠다로 자리를 이끌기로 했다.

최태원 회장이 마지막 클로징 스피치를 맡아 올해 이천 포럼 막을 내릴 예정이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SK 구성원들이 글로벌 기술혁신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딥 체인지의 구체적 해법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