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민 절반, 주중 여가 활동으로 'TV·인터넷·게임' 즐겨

▲ 서울시민 1주일 여가생활(2018년 서울서베이 자료)./ 서울시

서울시민의 절반 이상이 주중 여가 활동으로 TV를 시청하거나 인터넷·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9일 서울시민의 여가생활과 휴식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2018년 서울서베이 자료와 온라인 조사(1000명) 결과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주중 여가 생활로 TV·인터넷·게임을 한다는 서울 시민이 51.2%에 달했다. 운동(17.5%), 휴식(6.6%), 문화예술관람(6.5%), 문화예술참여(6.4%), 여행이나 야외 나들이(4.9%), 운동경기 관람(2.8%), 사회봉사활동(2.1%), 종교활동(1.7%)이 뒤를 이었다.

텔레비전·동영상 시청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 '도움이 된다'(약간 그렇다+매우 그렇다)는 응답이 56.8%로 나타났다. 특히 19~29세에서 긍정 비율(65.4%)이 높았다.

주말에는 여행·야외나들이(29.6%)를 가장 많이 즐겼다. 이어 텔레비전·인터넷·게임(17.3%), 종교활동(15.4%), 운동(13.8%) 순이었다.

여가 생활의 목적으로는 '마음의 안정과 휴식/스트레스 해소를 위해'(33.4%), '개인의 즐거움을 위해'(31.1%), '가족과 시간을 함께하기 위해'(10.7%) 등을 꼽았다.

서울시민은 주중 6.4시간, 주말 7.7시간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평균 수면시간은 주중 6.7시간, 주말 8.4시간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길었다. 30대는 주중(6.3시간), 60대는 주말(7.1시간)으로 평균 수면시간이 짧았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