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코스피, 외인은 13일째 '팔자'…"MSCI 리밸런싱 때문"

코스피가 상승 마감하며 1940선 회복을 목전에 뒀다. 다만 외국인은 13거래일 연속 순매도에 나섰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73포인트(0.66%) 오른 1939.90으로 마감했다. 장중 한때 1943.09까지 오르며 강세를 보였지만 개인과 외국인의 쌍끌이 매도로 상승폭을 반납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89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78억원, 1405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13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벌여 총 2조40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는 2016년 1월 7∼26일의 14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후 약 3년 7개월 만의 최장이다. 연속 순매도액은 2018년 10월 18∼30일(9거래일 연속)의 2조1128억원 이후 최대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의 8월 정기 변경(리밸런싱)을 앞두고 외국인 패시브 자금 유출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MSCI 리밸런싱 이슈에 더해 안전자산 선호 심리도 외국인 자금 유출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최근 증시를 짓누르던 악재인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무역갈등이 다소 진정되면서 기관이 순매수를 보였고, 지수도 반등에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8포인트(0.52%) 오른 594.65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524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171억원, 기관은 339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