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5개大 수시모집 경쟁률 소폭 하락… '대학별 희비' 이유는?

서울 15개大 수시모집 경쟁률 소폭 하락… '대학별 희비' 이유는?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 입시 경쟁률 하락 추세

수능최저학력기준 등 제한 조건에 따라 경쟁률 등락

▲ 세종대학교에서 열린 '2020년도 서울시 학교 밖 청소년 대학진학박람회'에서 수험생들이 진학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서울 소재 15개 대학별 2020학년도 수시모집 지원 현황 /종로학원하늘교육

올해 서울지역 수시모집 지원자가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대입 경쟁률이 낮아졌으나, 전형방식이나 제한조건 등에 따른 경쟁률 등락이 눈에 띈다.

10일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대학들에 따르면, 9일 마감한 2020학년도 수시 원서접수 결과 건국대 등 서울 시내 15개 대학의 전체 평균 경쟁률은 17.52대 1로 전년도 같은 기준(17.57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올해 대입 수험생이 전년대비 약 5만명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이들 대학 지원자 감소폭은 크지 않다. 학령인구가 감소 추세임에도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서울지역 대학의 경쟁률이 크게 낮아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학별 경쟁률 등락은 눈에 띈다.

경희대 19.98대 1(↓전년도 21.44), 국민대 9.46대 1(↓전년도 9.74), 서강대 30.84대 1(↓전년도 33.96), 서울대 6.77대 1(↓전년도 7.12), 서울시립대 17.20대 1(↓전년도 17.36), 연세대 16.96대 1(↓전년도 19.48), 이화여대 11.33대 1(↓전년도 12.00), 한국외대 14.09대 1(↓전년도 14.99) 등 8개교는 전년 대비 경쟁률이 하락했다.

반면, 건국대 25.02대 1(↑전년도 21.02), 고려대 8.44대 1(↑전년도 8.23), 동국대 20.56대 1(↑전년도 18.01) 성균관대 25.57대 1(↑전년도 24.61), 숙명여대 14.43대 1(↑전년도 13.02), 중앙대 22.84대 1(↑전년도 21.44), 한양대 26.95대 1(↑전년도 26.59) 등 7개교는 전년 대비 경쟁률이 상승했다.

특히 대학별 전형 방식과 지원 제한 조건에 따른 경쟁률 격차가 크다. 지원자격의 제한이 없는 논술전형의 경쟁률은 타 전형과 비교해 높은 수준의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건국대 KU논술우수자전형(64.60대 1), 동국대 논술우수자 전형(43.33대 1), 서강대 논술전형(95.33대 1), 성균관대 논술우수전형(71.95대 1), 이화여대 논술전형(25.55대 1), 중앙대 논술전형(50.31대 1), 한국외대 논술전형(37.61대 1), 한양대 논술우수전형(86.55대 1) 등은 경쟁률이 전년도보다 상승했다.

논술전형 가운데, 경희대 논술우수자전형(54.73대 1), 서울시립대 논술전형(48.82대 1), 숙명여대 논술우수자전형(25.02대 1), 연세대 논술전형(44.38대 1) 등은 전년대비 지원율이 감소했으나 여전히 경쟁이 치열한 전형으로 분류된다.

반면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제한이 있거나, 학교장추천 등이 있는 학생부교과전형과 학생부종합전형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건국대 KU학교추천(8.19대 1), 경희대 고교연계전형(5.20대 1), 고려대 학교추천I(3.88대 1), 동국대 학교장추천인재(7.66대 1),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전형(3.26대 1), 이화여대 고교추천전형(3.97대 1),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5.11대 1) 등으로 집계됐다.

의학계열 경쟁률은 여전히 높은 가운데, 서울 소재 대학 수시 의예과 중 한양대 의예과 수시 논술전형이 9명 모집에 무려 2801명이 지원(경쟁률 311.22대 1)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 전형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없고, 논술고사도 수리논술+인문논술로 실시돼 과학논술이 없는 등 의학계열 지원자들이 집중적으로 몰린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오종운 평가이사는 "고3 수험생이 크게 감소한만큼 서울 지역 주요 대학들의 경쟁률은 떨어지지 않는 대신, 지역 대학 경쟁률은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서울지역에서는 연세대가 올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폐지하면서 지원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수능 전 논술고사 실시에 따라 오히려 감소했고, 건국대·동국대·성균관대 등이 반사이익으로 경쟁률이 크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올해 수능  quot 전년보단 체감 난이도 낮았다 quot
올해 수능 "전년보단 체감 난이도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