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함께하는 필(必)환경 실천…”환경보호도 요기부터”

▲ 요기요가 환경보호를 위한 적극 행보에 나선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국내 대표 배달앱 요기요가 환경보호를 위한 적극 행보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약간의 번거로움을 감소하더라도 환경을 먼저 생각하자는 인식이 범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요기요도 작은 실천부터 소비자와 레스토랑 파트너 모두가 함께 동참하자는 뜻에서 요기요 주문 시 일회용품 안받기 등 필환경 기능을 추가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 쇼핑몰 '요기요 알뜰쇼핑몰'에서 친환경 제품도 판매하기로 했다.

요기요는 그 동안 주문 집중 시간에 각 음식점에서 일회용품 유무를 일일이 확인하기가 어렵다는 레스토랑 파트너들의 의견에 따라 일회용품 안받기 기능 도입을 유보해왔다. 운영 현장에서 실질적인 실천이 어렵다면, 오히려 주문 처리나 소비자 경험을 해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하지만 환경을 먼저 생각하자는 분위기가 확산됨에 따라 이를 적극 수용해 고객들이 요기요앱 내 일회용품을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요기요 앱 내 주문 시, '일회용 수저, 젓가락은 안쓸게요!' 항목을 터치하면 선택 가능하다. 여기에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를 위해 요청사항으로 '반찬류 안받기' 기능도 함께 더해 간편하게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요기요는 자사 알뜰쇼핑몰을 통해 100% 생분해 성분 친환경 비닐봉지도 저렴하게 판매를 시작했다. 요기요 알뜰쇼핑몰에서는 시중 소매가보다 약 20%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다.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일반 비닐봉지의 경우, 완전 분해에만 약 100년 이상 소요되는 반면 요기요의 친환경 비닐봉지는 매립 후 약 90일 정도면 완전 분해가 되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박지혜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환경보호는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딜리버리히어로는 일회용품 사용 감소를 위한 다양한 고민과 작은 노력부터 단계적으로 환경보호를 실천하며 노력해 나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레스토랑 파트너와 우리 고객들의 의견들도 다양하게 수렴해 모두가 동참할 수 있는 환경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원·달러 환율 7.9원 급락…추석 연휴 위험회피 심리 호재
원·달러 환율 7.9원 급락…추석 연휴 위험회피 심리 호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