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D(디플레이션)의 공포

이번에는 'D(디플레이션)의 공포'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대 달성도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디플레이션 공포가 고개를 들고 있다.

디플레이션(deflation)이란 경제 전반적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현상을 말한다. 과거 1930년대의 대공황이나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은 디플레이션으로 인해 시작됐다.

우리는 주변국 일본의 상황을 1990년대 초부터 지켜봤기 때문에 그 공포가 더욱 크다. 금융시장 안팎에서는 일본 최악의 디플레이션이 우리나라에서도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본의 경우 내수가 부진해지며 1999년부터 소비자물가가 하락했다. 소비자는 물가가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해 소비를 미뤘고, 기업은 매출이 줄며 시설과 인력에 투자를 못 했다. 소비와 투자의 감소는 전반적인 가격 하락을 초래한다.

우리나라의 현재는 어떤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개월 연속 0%대를 기록하고 있다. 하반기에도 저물가 흐름이 지속되며 연간 물가 상승률은 0.7% 내외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1999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로 1%를 밑돌게 된다.

경제 성장세는 더욱 둔화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전망한 올해 경제성장률은 2.2%다. 국내 주요 연구기관으로는 처음으로 한국경제연구원은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1.9%로 기존보다 0.3%포인트 낮춰 전망치를 1%대로 내려 잡았다. 노무라증권(1.8%), 모건스탠리(1.8%) 등 외국계 기관의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진작부터 1%대였다.

이론상으로 경제 성장세가 둔화되는 상황에서 저물가가 계속되면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정부는 저물가는 일시적 현상이라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최근의 저물가는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등 공급 측 요인의 기저효과 때문이며 하반기에는 이런 효과가 사라지면서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계청도 근래의 저물가가 총체적인 수요 부족에 의한 현상으로 보기는 어렵고, 일시적·정책적 요인에 따른 0%대 물가는 디플레이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저물가 현상이 장기화될 경우 진짜 디플레이션에 빠질 수도 있다. 저출산·고령화, 가계부채 증가 등 우리나라의 구조상 소비가 줄면서 투자가 감소하고 결국 인플레이션 압력을 낮출 수 있다.

정부와 한은이 저물가 상황에 대한 위기감이 너무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디플레이션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저성장, 저물가에 대한 장기적인 정책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