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비전 발표를 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서울 홍릉 내 콘텐츠 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참석해 "콘텐츠산업을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끄는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은 작년 말 정부가 발표한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 핵심전략'의 추가 대책이다. 즉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및 신한류 확산 등 환경변화에 원활하게 적응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직접 팔을 걷어붙인 것으로도 해석 가능하다. 그뿐인가. 문 대통령이 찾은 콘텐츠 인재캠퍼스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벤처기업들이 콘텐츠를 개발하고 활동하도록 최신 제작 장비와 공간을 갖춘 요람으로 불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발표회 때 "우리가 만든 콘텐츠가 세계를 행복하게 만든다. 외국 정상들을 만날 때마다 빠지지 않는 대화 소재가 K팝·K드라마다. 방문하는 나라마다 우리 노래를 따라 부르고, 우리 웹툰·캐릭터·드라마 등을 즐기는 젊은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한국어를 배우려는 열기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우리 콘텐츠가 국경을 넘어 '한류'를 만들어낸 지 20년, 처음엔 특정지역에 잠깐 열풍이거니 했는데 어느덧 우리는 지역·장르를 넘어 세계인들의 소통과 공감을 이끌어내는 나라가 됐다. 우리 콘텐츠산업 경쟁력도 높아졌다. 문화를 수입하는 나라에서 수출하는 나라가 됐고, 세계 7위 콘텐츠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분야로는 반도체 다음 가는 성장세"라고 했다.

실제 정부에 따르면, 콘텐츠산업은 매출·수출에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 K팝 그룹의 전 세계적 인기 등을 통해 우리 콘텐츠산업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또 문화상품 100달러 수출 시 소비재 수출액 248달러가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등 연관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높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우리 콘텐츠 강점을 살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창작자들이 얼마든지 도전하고 성공하도록 뒷받침하고자 한다"며 ▲정책금융 뒷받침(콘텐츠 기업보증 1조원 확대)·▲가상현실-증강현실 활용한 실감콘텐츠 육성(공공분야에서의 홀로그램 등 가상현실 교육 및 훈련 도입)·▲신한류 활용한 연관산업 성장 견인(한국어 교육지원 및 문화교류 확대) 등을 약속하기도 했다.

정부는 문 대통령이 약속한 정부 뒷받침이 이뤄질 경우, 오는 2022년까지 콘텐츠산업 매출액 150조원·수출액 134억 달러·고용 70만명 등을 전망했다. 또 한류에 따른 직접적인 소비재 수출 50억 달러·한류관광객 180만명으로 확대될 것임을 예상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산업화와 민주화 위에 콘텐츠와 문화의 힘이 더해지면서 대한민국의 자긍심은 한층 커졌다. 콘텐츠는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중요한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전통문화유산이 있고, 신명과 끼, 창의성이 있는 국민이 있으며 꿈을 가진 청소년도 많다.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하길 바란다. 우리가 함께 상상하고 만드는 콘텐츠가 세계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대국민 콘텐츠산업 정책발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문화체육관광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 장차관 및 콘텐츠기업 창·제작자 등 관계자 약 100명이 참석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quot 신중치 못했다 quot
국감장에 '리얼돌' 대동.. 이용주 "신중치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