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지원, "관련 기관들이 협력해야…"

-1인 가구 정책, "소통보다 중요한 것은 협력"

▲ 이승욱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과 사무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에서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태화 수습기자

여성가족부가 정부부처의 1인 가구 정책에 대해 관련 기관 간 협력을 강조했다.

이승욱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과 사무관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에서 행정안전부가 진행한 '제6차 열린소통포럼'에서 "1인 가구 중 소외계층에 집중해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관련 기관들이 협력 해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포럼의 첫 발표자로 나선 이 사무관은 1인 가구 정책의 가장 중요한 핵심으로 '협력'을 꼽았다. 정부부처뿐 아니라 기타 많은 기관들이 함께 추진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 사무관은 "오늘 주제가 소통이지만 소통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안전과 고용, 돌봄과 같은 문제다"며 "해당 부처들이 모두 협력해 추진해야한다. 1인 가구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야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취약하고 사회적 연결망이 부족한 1인가구들이 있다. 가계소득이 본인의 근로소득에 기인한다는 점에서 실업소득이 감소하면 취약계층에 놓이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1인가구를 취약계층으로 보는 시선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 사무관은 "1인 가구에 정책적 지원을 강화한다고 해서 그들이 취약한 가구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대, 30대가 자신의 선택에 1인 가구가 되는 경우도 있고 30대 중반이 넘는 전문직 고소득자가 본인의 삶을 즐기기 위해 1인 가구를 택하기도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1인 가구 중 사회적 단절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게 정책적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관은 소외 계층의 예로 이혼으로 가족 해체에 따른 고독감을 겪거나 퇴직 이후 경제적 불안정을 겪는 이들을 예로 들었다.

그는 "생애주기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야한다.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소통과 사회적 단절이 그렇다"며 "독거노인에 대한 돌봄 서비스와 사회적으로 활성화하겠다는 정책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듬 해 있을 여성가족부의 제4차 가족식태조사에 1인가구 역시 새로운 항목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사무관은 "내년 조사를 통해 연령과 성, 지역별 현황 등 여러 가지 정책수요를 파악할 것"이라며 "향후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박원순  quot 채용비리 아냐 quot ..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
박원순 "채용비리 아냐".. 성골·진골·6두품 없앤 것